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제작발표회가 26일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김세정. /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제작발표회가 26일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김세정. / 사진제공=SBS


배우 김세정이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조수원 감독과 배우 김세정, 최다니엘, 남윤수가 참석했다.

김세정은 유도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네온 웹툰 편집부 계약직 신입사원 온마음 역을 맡았다. 최다니엘은 네온 웹툰 편집부 부편집장 석지형을 연기한다. 남윤수는 IQ150의 엘리트 꽃길만 걸어온 네온 웹툰 편집부 신입사원 구준영으로 분했다.

앞서 SBS 드라마 ‘사내맞선’을 히트시킨 김세정은 “SBS와 또 함께하게 돼서 영광이다. 연타라는 짐을 얹고 싶지 않다. 열심히 한 만큼 보였으면 좋겠다”고 겸손했다.

이번 드라마에 대해서는 “웹툰을 다루고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누군가의 꿈을 응원한다. 꿈을 꿀 때 외로울 때가 많은데 옆에 이런 조력자가 있으면 힘낼 수 있겠다고 대본을 보며 느꼈다. 한국의 꿈을 꾸는 많은 분들에게 힘과 위로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오늘의 웹툰'은 국내 최초로 웹툰 업계를 다룬 오피스물로,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한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를 그린 작품.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