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오은영이 '개미' 남편과 '베짱이' 아내의 문제점을 보고 “가장 심각한 부부”라고 일침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는 종교 단체에서 만나 사랑에 빠진 결혼 4년 차 안주영, 김수연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부부의 문제는 성실한 남편과 게으른 아내였다. 남편은 아침 일찍 일어나 빨래, 청소, 설거지 등 모든 집안일을 전담했고, 아내는 오후 2시가 되어 나와 쇼파에 누워있기만 했다. 또 아내는 남편에게 배터리를 가져다 달라는 심부름을 시키고, 집안일을 하는 남편에게 잔소리까지 했다.

아내의 외모에 반해 먼저 따라다녔다는 남편은 "아내가 좋아하는 걸 맞춰주다 보니 어느순간부터 사랑을 연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권태기 같다는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아내는 자신의 무기력함에 대해 "결혼 전 직장에서 동료랑 관계가 많이 안 좋았다. 다른 동료들이 태도가 변하며 상처를 받아 인간관계에 회의적"이라며 “남편은 이 상황에 대해 잘 아니까 잘 들어주고 말해줬다.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는데 집에 없으니까 더 침체된다"고 밝혔다.

남편은 "하루 종일 연락을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계속 연락을 한다. 내가 신경을 못쓸 때가 많다. 엄청나게 장문의 메시지들을 많이 보낼 때가 많다. 그걸 내가 그걸 다 일일이 읽어보고 답장하지 못할 때가 많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를 본 오은영은 "지금까지의 부부 중 오늘이 제일 심각하다"며 "둘이 함께 있을 때 문제가 많다. 집이라는 공간을 공유할 뿐 둘이 함께하는 게 하나도 없다. 부부가 삶을 이끌어가는 원동력이 없어진다.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은영은 양이 많고, 띄어쓰기도 안 하는 아내의 메시지에 대해 "받는 사람이 부담스럽다. 본인이 궁금한 것만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남편의 손에 이끌려 몇 달 만에 외출에 나선 아내는 이것저것 먹고 싶다는 남편의 요구에 "안 된다"고 반대했다. 7000원 짜리 닭강정 구매를 간신히 허락받은 남편은 "잠깐만"이라며 자리를 비웠고, 혼자 남은 아내는 어린아이처럼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아내는 "돈을 벌기 싫어서 안 쓴다"며 1년간 소비 금액이 0원에 가깝다고 밝혔다. 이에 아내는 닭강정을 먹는 동안 남편에게 자리를 비운 것에 서운함을 쏟아냈고, 아내를 위해 한우를 샀다는 남편의 말에도 “나를 속이면서까지 해야 하냐”고 화를 냈다. .

이에 남편이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싶다. 사랑을 증명해야 하나, 사랑을 연기해야 하나, 내가 당신을 사랑하지 않나 생각이 들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에 충격을 받은 아내는 "나 같은 사람은 혼자 살았어야 한다. 기생충마냥 다 해주길 바라고 있고"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궁핍한 부부의 모습 같다. 아내는 닭강정의 가치가 아닌 측정 불가한 행복을 모른다"며 "당신은 어린아이입니까? 망원시장에서 아내는 영유아다. 성인의 모습이 아니었다"고 일침했다.

이어 "아내는 무언가 불편하면 타인의 의도를 의심한다. 본인 결핍으로부터 시작된 의심을 부모에게 절대적 사랑을 요구하듯 한다면 남편이 어떻게 버티겠냐"며 "남편은 지나치게 허용적이다. 지나치게 허용적인 남편과 지나치게 의존적인 아내가 만나서 더 어려워진 부분도 있다. 남편은 이야기할 땐 하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