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시리즈어워즈] '오징어게임' 정호연, 신인여우상 "이정재 선배에 감사"


배우 정호연이 제1회 청룡시리즈어워즈의 드라마 부문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제1회 청룡시리즈어워즈가 19일 오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전현무, 임윤아가 MC를 맡았다.

'오징어게임'의 정호연은 "'오징어게임'이 정말 큰 사랑을 받고, 많은 일들을 함께하면서 무엇보다 같이 했던 선배님들과 스태프 여러분이 계속 생각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저는 앞으로도 가야할 길이 멀다. 한 발 한 발 차근차근 가보도록 하겠다. 그 길에 많은 힘이 돼준 감독님, 대표님, 정재 선배님, 주령 언니, 많은 선배님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청룡시리즈어워즈는 국내 최초 오리지널 시리즈 콘텐츠를 대상으로 하는 시상식이다. 넷플릭스부터 디즈니+, 시즌, 애플TV+, 왓챠, 웨이브, 카카오TV, 쿠팡플레이, 티빙이 제작하거나 투자한 국내 드라마와 예능을 대상으로 한 이번 시상식은 드라마 부문 최우수작품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남녀신인상과 예능 부문 최우수작품상, 남녀예능인상, 남녀신인예능인상, 그리고 인기스타상 등 총 12개 부문을 시상한다.

후보자(작)는 2021년 5월 1일부터 2022년 4월 30일까지 공개된 스트리밍 시리즈 콘텐츠(국내 드라마, 예능)을 대상으로 관계자들과 일반 시청자들이 각각 진행한 설문조사와 스포츠조선 엔터테인먼트 기자들의 평가를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