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종합] 김이나 "상대 숨통 끊어버리겠단 의지"…카즈타·정성윤, 준결승行('청춘스타')
'청춘스타' 아이돌파 정성윤과 카즈타가 준결승 진출에 감격의 눈물을 쏟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청춘스타' 8회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이 펼쳐졌다. 본선 3라운드는 보컬파, 아이돌파, 싱어송라이터파의 삼파전이 아닌 상위 랭커가 직접 대결 상대를 지목해 승리하는 팀은 준결승으로 직행하는 승자생존 헌터게임으로 엎치락뒤치락 한 치 앞도 예측하기 어려운 치열한 게임이 벌어졌다.

아이돌파 정성윤과 카즈타는 각각 세븐의 '와줘', 동방신기의 '주문' 무대로 대체 불가한 올라운더를 또 다시 입증했다. 가장 먼저 행운의 럭키 세븐 보이로 변신한 정성윤은 아이돌파의 유일한 솔로로 화려하게 귀환했다. 세븐의 '와줘'는 춤은 물론 노래, 동선, 표정, 힐리스까지 신경 써야할 것이 많은 고난이도 무대. 정성윤은 "왜 A랭크인지 보여드려서 결승까지 가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밝혔지만 "처음 이 무대를 하게 됐을 때 힐리스가 있는 줄도 몰랐다"고 말할 만큼 그에게 노래도 힐리스도 도전이었다.

정성윤은 "의지할 곳도 없고 혼자 무대를 채워야 한다는 걱정에 부담감이 컸지만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댄스 브레이크와 덤블링까지 추가하는 무기를 준비한 만큼 해내고 말겠다는 결심은 성장 기폭제가 됐다. 이러한 노력 끝에 완성된 정성윤의 '와줘' 무대는 모두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무대가 끝난 뒤 강승윤은 "중간 점검 당시 연습 3일째였는데 이미 완성돼 있었더라"고 정성윤의 의지에 감탄했다. 김이나는 "어떻게 저걸 신고 노래를 저렇게 잘하면서 저런 춤을 추나. 저 모든 걸 한다는 게 (대단하다). 무대를 보는데 뭉클하고 감동적이더라"고 칭찬했다.

카즈타는 보컬파의 B랭크 강찬휘와 맞붙어 누구도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초박빙 접전을 펼쳤다. 카즈타의 도전곡은 아이돌 퍼포먼스의 바이블로 불리는 동방신기의 '주문'으로 "이번에도 무조건 이기겠다"며 자신감과 의지를 드러냈다.

카즈타는 현역 아이돌이라고 해도 믿을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최강창민의 돌고래 고음까지 소화했다. 스타메이커들이 "빠져", "미쳐" 등 후렴구를 따라 부르는 호응을 이끌어내며 아이돌파의 A랭크 클래스를 제대로 보여줬다. 무대가 끝난 뒤 소유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이렇게까지 잘하는 친구들은 처음"이라고 감탄했다. 김이나는 "댄스 브레이크를 하면서 상대팀의 숨통을 끊어버리겠다는 의지가 보였다"고 평가했다. 강승윤은 "(넋 놓고 무대) 보다가 누르는 것을 깜박했다"고 극찬했다. 카즈타는 179표로 준결승행을 확정했다.

양준혁은 "저와 카즈타 형이 연습하면서 쓰러지고 구토를 해서 수액을 맞는 등 고생을 많이 했다"며 땀과 눈물 서린 고생담을 전해 엔젤뮤지션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카즈타 또한 "많이 불안했고 열심히 했고 너무 힘들었다. '아이돌파가 이겼습니다'를 듣는 순간 다행이라는 생각에 울었던 것 같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예기치 못한 체력 저하와 스스로를 누르는 부담을 이겨낼 수 있었던 원동력에는 노력과 간절함이 있었다. 과연 아이돌파의 정성윤과 카즈타가 기세를 결승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보컬파의 A랭크 김태현과 백희연이 또 하나의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두 사람의 도전곡은 바이브의 '그 남자 그 여자'. 그 중에서도 김태현은 조용히 치고 올라오는 보컬 강자답게 호소력 있는 가창력으로 감성 장인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이에 엔젤뮤지션은 "소름 돋는 디테일", "역시나 했는데 역시"라며 진정성이 돋보이는 무대에 호평을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