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수지.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수지.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배우 수지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를 통해 10대부터 30대까지 변화하는 인물의 모습을 연기한 데 대한 걱정과 자신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29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주인공 수지와 이야기를 나눴다.

수지는 주인공 안나 역을 맡았다. 안나의 원래 이름은 유미로,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다른 사람의 삶을 살게 된다. 어렸을 때부터 눈에 띄는 외모와 밝고 명랑한 성격으로 사람들의 칭찬과 관심 속에서 자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한 현실과 이상의 높은 괴리감을 절감한다. 그러던 중 자존심 때문에 무심코 하게 된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커지기 시작한다.

수지는 10대부터 30대까지 인물의 모습을 이질감 없이 소화해냈다. 수지는 "감독님과도 제일 걱정했던 부분이 '너무 어려보이면 어쩌나', '30대 같지 않으면 어떡하지'였다. 등장할 때마다 나이를 알려주고 시작해야하나 장난으로 그런 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안나는 외적으로는 관리를 열심히 받았을 테니 동안이고 좋은 피부를 갖고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연기적으로는 안나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차츰 완성해나가는 데 중점을 뒀다. 10대, 30대 나이를 생각하진 않았다. 그것보다 유미가 처음 거짓말을 시작했을 때와, 거짓말이 걸릴까말까 조마조마하면서도 '사람들이 바보 같네?', '이게 되네?' 생각했던 과도기 때, 그리고 그 지점을 넘어서는 모습까지 나이가 들면서 거짓말하는 삶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지는 식으로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인물이 10대일 때는 교복을 입고 연기한 수지. 교복 입은 소감을 묻자 "감독님한테 '저 6세 유미도 할 수 있다'고 했다. 자신감 있었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교복을 피팅해봤을 때, 앞머리 있고 교복을 막상 입어보니 손색없겠는데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번 작품은 수지의 분량이 압도적. 이에 대해 "대사보다 상황적으로 보여지는 게 많다. 그래서 표정으로 감정을 전달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표정에 그런 감정이 녹아있길 바라서 '왜 쟤가 나한테 저런 말을 하지?' 그런 생각을 계속해서 하면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