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수지.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수지.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배우 수지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9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주인공 수지와 이야기를 나눴다.

수지가 연기한 안나의 원래 이름은 유미로,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다른 사람의 삶을 살게 된다. 어렸을 때부터 눈에 띄는 외모와 밝고 명랑한 성격으로 사람들의 칭찬과 관심 속에서 자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한 현실과 이상의 높은 괴리감을 절감한다. 그러던 중 자존심 때문에 무심코 하게 된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커지기 시작한다.

공개된 뒤 주변 반응에 대해서 수지는 "연락이 많이 왔다. 재밌게 봤다면서 다음에 어떻게 되냐고 물어보더라. 그러면서도 '내가 물어볼 수는 있는데 넌 절대 대답하지마라'더라는 반응이 많았다. 궁금한데 '말하지마'라는 반응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유미의 편을 많이 들어줘서 저는 기분이 좋았다. 유미가 잘못한 건 맞지만, (안쓰러운 마음에) 응원해주더라"고 말했다. 또한 "연기한 입장에서는 좀 더 어떻게 할 걸 아쉬운데, 그래도 주변 분들이 좋다고 해주시고 좋은 기사들도 나서 신기하다"고 했다.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새로운 작품을 할 때마다 '이것이 나의 인생캐'라는 마음으로 한다. '안나'는 욕심났던 작품이고, 유미이자 안나에 몰입해서 연기했다. 인생작을 만났다는 말들이 꿈같고 행복하다. 좋은 반응이 나와도 되나 그런 과분한 마음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수지는 원톱으로 이번 작품을 이끌고 간다. 단독 주연으로서 책임감, 부담감에 대해 묻자 "유미가 겪는 불안처럼 떨렸다. 대본을 읽었을 때 유미가 잘한 건 없지만 그래도 안쓰럽고 사람들이 이런 마음을 가져줄까, 응원해줄까 했는데, 그래도 사람들이 유미한테 이입해주는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수지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 내가 지금까지 해왔던 연기톤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도 컸다. 사실 이건 누가봐도 욕심을 낼 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뺏기지 말아야지, 내가 해야지 싶었다. 막연한 욕심이기도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결정했으니 이걸 내 것으로 잘 만들어봐야겠다 싶었다. 부담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욕심이 많이 났던 작품이다"고 말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