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김윤진.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김윤진.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윤진이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김윤진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윤진은 대한민국 경기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장 선우진 경감을 연기했다.

이번 작품은 스페인 '종이의 집'이 원작. 김윤진은 "처음 '종이의 집'이 나왔을 때 제가 LA에 있었다. 친구들이 많이 말하길래 봐야겠다 싶었다. 저는 미국 작품인 줄 알았는데 클릭해서 보니까 스페인 작품이더라. '내일 일이 있어서 한두 편 정도 보고 말아야겠다' 했는데 끊기 어려울 정도로 몰입감 있게 봤다"고 원작을 본 소감을 밝혔다. 또한 "시즌1, 2를 3일 안에 다 봤던 것 같다. 그 정도로 큰 매력을 느꼈고 배우들 연기뿐만 아니라 연출까지 너무 좋은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뒤에 시즌4가 나온 걸 알았을 때 제가 보면 멈추지 못할 걸 알아서 나중에 봐야지 했다. 그 비슷한 시점에 '종이의 집' 리메이크 한국 작품 대본을 받아봤다"고 이번 작품을 만난 때를 떠올렸다.

한국판 '종이의 집'에 대해서는 "파트1은 공개되기 전에 다른 배우들과 똑같이 봤다. 저는 재밌게 봤다. TF본부 안, 촬영 분량을 찍어서 현장이 기억나니까 느낌은 대충 알았다. 하지만 조폐국 안에서, 그리고 헤드쿼터에서 교수의 모습 등 다른 신들이 많았는데, 저 배우가 저 장면을 저렇게 소화했구나 처음 봤다. 재밌었고 몰입 있게 봤다"고 감상 소감을 밝혔다. 또한 "빠른 속도를 좋아하는 20대 관객들에게는 재밌게 다가오겠구나 생각했다"고 한국판만의 매력을 꼽았다.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는 "제가 연기한 역할이라 처음 볼 때는 아쉬움을 느꼈다. 저 장면에서 좀 더 디테일적으로 저걸 하지 말았으면 어떨까, 저 부분을 뺐으면 어떨까, 여러 생각이 들었다. 제 부분은 조금 집중을 못해서 봤다. 일정들이 끝나면 차분히 앉아서 다시 봐야 정확히 보일 것 같다"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한국판 '종이의 집'은 원작보다는 압축된 내용으로, 원작 팬들 가운데서는 아쉬움 섞인 평가가 나오고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김윤진은 "100% 예상했다. 우리는 원작의 시즌1, 2를 압축해서 12부작으로 한꺼번에 보여드리다 보니 캐릭터마다 차곡차곡 쌓이는 감정을 섬세하게 못 보여드리는 부분이 있다. 하지만 2022년에 맞는 호흡,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빠른 전개를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넷플릭스 작품이지 않나. 우리에게 물론 한국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시는 게 1순위지만 다른 많은 나라에서 봤을 때 한국적인 매력이 뭘지, 어떻게 하면 이 이야기가 신선하게 다가갈지 생각하면 속도감 있는 전개지 않나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듣기로 아시아 국가, 특히 동남아에서는 원작을 못 본 분들이 많다더라. 원작을 못 본 봤다면 오히려 한국 리메이크작에서 조금 더 익숙한 동양인 얼굴로 이 이야기를 전달하면 훨씬 더 공감하지 않을까 기대감도 있었다"고 전했다.

김윤진은 "좋은 관심이든 나쁜 관심이든 관심을 받고 있는 자체는 감사한 일이다. 최선을 다한 작품인데 아무도 관심 안 가져준다면 허무하고 아쉽다. 애정이든 애증이든 지금 '종이의 집'에 집중해주는 분들에 대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 뜨거운 열기가 좋든 나쁘든 이어가서 파트2에서 빵 터져서 관심이 지속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망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