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강한나가 이준에게 실망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는 유정(강한나 분)이 모든 것이 이태(이준 분)의 계략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계원(장혁 분)은 최가연(박지연 분)의 목에 칼을 들이 밀었다. 이내 박계원은 역적으로 의금부로 압송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최가연은 "의금부는 안된다. 내사옥에 가둬라. 차후에 그 죄를 물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이태는 "공신들이 참형을 당하다니. 좌상이 그걸 묵인할리 없다"며 말을 이었고, 정의균(하도권 분)은 "좌상은 대비마마를 시해하려다 내사옥에 갇혔다"고 전했다. 이에 이태는 "좌상이 그리 어리석을리 없다. 이건 폭정이 아니냐"며 "법도와 명분과 효를 앞세워 과인을 행보를 하나하나 찍어누르던 자들이 왜 갑자기 함구하는 것이냐"며 이해하지 못했다.

유정의 임신을 알게 된 이태는 "회임 하셨다지요. 미안합니다. 회임한 몸으로 혼자 그 고초를 겪게했다. 다시는 홀로두지 않을거다"라며 유정을 살폈다. 유정은 "똥금이가 죽었습니다. 신첩을 죽이려는 자들에게 신첩을 대신해서 죽었다. 대비마마는 폭군이다. 결코 저대로 둘 수 없다. 설사 불효라 해도 백성을 위해 왕실을 위해 행하셔야 한다. 지체할 시간이 없다. 대비마마를 하루 빨리 폐위하소서"라고 말했다.

유정은 "전하께서 제 앞에서 피를 토하며 쓰러지는 꿈을 꾼다. 죽기 전에도 똥금이도요"라며 "환궁하면 전하를 독살하려던 자를 찾아낼 것이다. 전하를 시해하려던 자가 대비전의 뒷배일 수도 있다. 대비마마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대비전을 앞세워 나라를 혼란에 빠트린 자다. 용서치 않을 거다"고 덧붙였다.

이태는 "내가 유약해진 듯 하다. 지킬 것이 많아지니 조급해지고 두려움만 커진다"고 전했다. 이에 유정은 "무엇이 그리 두렵냐"고 하자, 이태는 "그대를 지키지 못할까 두려웠다. 지금은 그대를 잃을까 두렵다"고 털어놨다.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이태가 환궁했고, 앞길을 막아선 최가연(박지연 분)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태는 박계원(장혁 분)에 "너희 공신들이 어마마마를 폐위하라. 그것이 비루한 목숨을 연명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고 말했다. 이에 박계원은 "전하의 뜻을 받들어 대비마마를 폐위하겠다"고 무릎 꿇었다.

유정은 "대비마마의 수렴청정에 등장하지 않은 신하들이 있었다"며 "대비마마께서 수렴청정을 하게 만들고, 해서 나라를 위태롭게 만든 이 모든 일이 전하께서 짜놓은 판이었냐"며 눈물을 흘렸다.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붉은 단심'/사진 제공=KBS2
용상에 복귀한 이태는 박계원을 풀어줬으나 끝내 혜강(오승훈 분)을 잃었다. 혜강의 주검을 끌어안고 눈물을 흘린 정의균(하도권 분)은 허상선(차순배 분)이 숨은 비밀통로를 폐쇄해 그를 산채로 매장했다.

한편 ‘붉은 단심’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