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돈 빌려 달란 전화多" 조나단, M사 광고 모델 '시급 8천원→만 배 증가'


[종합] "돈 빌려 달란 전화多" 조나단, M사 광고 모델 '시급 8천원→만 배 증가'
[종합] "돈 빌려 달란 전화多" 조나단, M사 광고 모델 '시급 8천원→만 배 증가'
[종합] "돈 빌려 달란 전화多" 조나단, M사 광고 모델 '시급 8천원→만 배 증가'
사진=KBS2 '갓파더' 영상 캡처
사진=KBS2 '갓파더' 영상 캡처
조나단이 최근 자신에게 돈을 빌려달라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는 조나단과 김숙이 식당을 찾아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나단은 과거 아르바이트를 했던 M사의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혔다. 조나단은 "광고 찍기 전날 펑펑 울었다. 동생도 같이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최저 시급이었다. 8천 얼마를 받았다"고 전했다. 김숙은 "만 배를 받은 거냐"며 자랑스러워했다. 조나단은 "오늘 입금 됐다. 누나가 항상 뭐 사주고 하니까 오늘은 제가 사겠다"고 말했다.

조나단, 김숙은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조나단은 식사를 하던 중에도 계속 전화 받았다. 조나단은 "여기저기서 전화가 많이 온다"고 밝혔다. 김숙은 "똥파리다. 너 광고 찍고 나서 연락 많이 오지 않냐. 돈 빌려달라는 사람 없냐"고 걱정했다. 조나단은 "있다"고 털어놨다. 김숙은 "23살밖에 안 된 너한테 돈 빌려달라고 하냐"며 "그래서 전화번호를 바꾸는 거다. 진짜 알아야 될 게, 지금 번 돈은 네 돈 아니다. 내년에 50%는 세금으로 내야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김숙은 "나도 몰라서 빌려서 냈다. 세금을 제하지 않고 돈을 받은 거다. 50%는 세금 낸다고 생각해라"고 걱정했다.

김숙은 "처음 돈 벌고 회사에서 세금을 내주겠다고 약속해서 세금을 내주는 줄 알았다. 2년 지났는데 집에 경매 딱지가 날아오더라. 우리 집이 경매에 넘어간다는 예고 통지가 날아온 거다. 봤더니 회사에서 세금을 하나도 안 냈더라. 중과까지 돼서 훨씬 더 많은 세금을 냈다. 회사는 도망갔다"고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네가 알야야 한다. 너와 잘 맞는 세무사를 만나서 정리를 잘 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