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황인엽. / 사진제공=SBS
31일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황인엽. / 사진제공=SBS


배우 황인엽이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 함께 출연한 서현진과 호흡을 자랑했다.

31일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이 참석했다.

서현진은 후회를 삼키고 독해진 스타 변호사 오수재 역을 맡았다. TK로펌의 최연소 파트너 변호사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원톱 에이스로, 완벽한 성공을 위해 지독하리만치 처절하게 달려온 인물이다. 황인엽은 나락에 떨어진 오수재를 향해 손 내민 로스쿨 학생 공찬을 연기한다. 따뜻하고 순수한 청년이지만, 운명이 뒤틀린 아픈 과거를 숨기고 있다.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로스쿨 겸임교수로 밀려난 오수재와 만나면서 변화를 맞는다.

허준호는 욕망 앞에서 선악의 경계를 거리낌 없이 넘나드는 TK로펌 회장 최태국으로 분한다. 속내를 감추고 자신에게 충성하는 오수재를 곁에 두고 지켜보는 막강한 권력의 소유자다. 배인혁은 까칠함으로 외로움을 숨기고 살아온 로스쿨 학생 최윤상으로 변신한다. 훈훈한 외모에 냉철하고 직설적인 성격, 위태롭지만 자유로운 영혼을 가지고 있다.

황인엽은 “저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제목이 확 눈에 들어왔고 잊히지 않았다. 공찬이 가진 과거와 현재의 서사를 꼭 연기해보고 싶었다. 지금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하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연기하는 캐릭터에 영향을 받는다는 황인엽은 “과거의 아픔을 지니고 현재를 살아가는 친구라 평소 저보다 차분해지고 말수도 적어진 것 같다”고 높은 캐릭터 몰입도를 드러냈다.

서현진은 황인엽, 배인혁과 연기 호흡에 대해 “대본 리딩을 하는데 두 분 다 안정적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너무 나이가 많아보여서 말도 안되게 보이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 황인엽 배우가 생각보다는 어리지 않더라. 마음의 위안을 삼으면서 했다“며 웃었다.

황인엽은 “처음 서현진 선배를 뵀을 때 너무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서현진 선배와 꼭 연기해보고 싶은 소망이 있어서 행복했다. 첫 촬영 때 행복감도 잠시, 눈을 마주치기가 힘들 정도로 긴장됐는데 선배님께서 따뜻하고 편안하게 배려해주셨다”며 서현진을 향한 팬심과 고마움을 표했다.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너무 좋고, 선배님께서 파트너로서 존중해준다. 연기하면서 행복하고 잘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따뜻한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법정물. 오는 6월 3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