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뭐' 스틸컷./사진제공=MBC
'놀뭐'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 3사 대표들의 방에서 “앙코르”가 쏟아진다.

30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안테나 유팔봉(유재석), 미디어랩시소 엘레나 킴(김숙), 콴무진(콴&야무진) 정준하&하하가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을 시작한다. 각양각색 목소리를 가진 참가자들의 등장에 3사 대표들은 취향이 갈리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그 결과를 궁금하게 한다.

이런 가운데 독보적인 목소리를 가진 참가자의 등장에 각 대표의 방에서는 “앙코르”가 쇄도한다. 정준하, 하하는 급기야 큰절까지 올리며 ‘공손 모드’가 된 모습을 보인다고. 단 한 소절만에 정체가 들통난 목소리의 소유자는 누구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런가 하면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에는 개성 있는 목소리를 가진 참가자들이 등장해 3사 대표들을 흥분하게 만든다. 레전드 명곡 임재범 ‘너를 위해’를 자신만의 색깔로 재창조한 참가자, 진주 ‘난 괜찮아’를 ‘돌고래 고음’으로 소화하며 모두의 소름을 돋게 한 참가자도 있었다고.

이무진 ‘신호등’을 맑고 깨끗한 목소리를 불러내 엘레나 킴으로부터 “이분은 노담(NO 담배), 노 알코올”이라는 유쾌한 평가를 이끌어 내고, 2AM ‘이노래’를 ‘교포 느낌’으로 불러낸 참가자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에 유팔봉은 “어떤 그룹이 만들어질지 모르겠지만, 너무 설렌다”고 밝혀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인다.

WSG워너비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이 펼쳐질 ‘놀면 뭐하니?’는 3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