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가민가요' 퍼포먼스 선보여
문수아, '잡것'이라 밝혀
사진=유튜브 '워크맨' 제공
사진=유튜브 '워크맨' 제공


빌리(Billlie) 멤버 츠키, 문수아가 웹 예능에서 활약을 펼쳤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서는 빌리 츠키와 문수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일일 일꾼으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성규의 즉석 데뷔곡 무대 요청에 츠키와 문수아가 당찬 포부로 맞서는 찰나, 바쁘게 돌아가는 현장이 이를 가로막아 큰 웃음을 안겼다.

두 멤버는 장성규와 녹지 관리 현장직들을 도와 작업을 시작했다. 몸을 아끼지 않는 열정과 특유의 긍정 에너지를 전파하며 큰 힘을 보탰다. 이 가운데 장성규가 또 한 번 활동 곡 홍보를 위한 자리를 만들어주자 츠키와 문수아는 이를 놓치지 않고, 음악방송을 방불케 하는 완성도 높은 ‘긴가민가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장성규는 츠키의 직캠을 찾아봤다며 칭찬 일색을 이어갔고, 문수아 또한 본인을 ‘잡것(워크맨 구독자 애칭)’이라 밝히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츠키는 막간 일본어 교실을 열어 장성규에게 ‘나루호도 (긍정의 언어)’를 전파하거나 귀여운 율동과 함께 ‘광합성 댄스’를 선보여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문수아 또한 20kg가 훌쩍 넘는 비료 포대를 한 팔로 들어 올리는 등 모두를 놀라게 했다.

츠키와 문수아는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으며 꽃 심기부터 비료 뿌리기, 공원 미화 작업까지 주어진 일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두 멤버는 “힐링 되는 기분이었다. 의미 있는 날이었다”며 워크맨 참여 소감을 전했다.

한편, 츠키와 문수아가 속한 빌리는 지난 2월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렉티브 소울 앤 언컨시어스: 챕터 원(the collective soul and unconscious: chapter one)을 발매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