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송지효가 김종국과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김종국이 새 MC로 합류한 가운데 그의 절친 송지효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김종국은 “새 프로그램을 론칭할 때는 많이 해 봤어도 중간에 들어온 건 처음이다. 약간 비교도 될 것 같다”라고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말투가 장사꾼 같다고 지적에 김종국은 “첫 예능 시작부터 지금까지 재석이 형이랑 하니까 말하는 스타일이나 진행 스타일이 비슷해진다는 말이 있다. 말을 하다가 갑자기 정적이 오는 걸 못 견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송지효는 “어느 순간 ‘런닝맨’ 하면서도 말이 많아졌다. 여기서 더 많아질 땐 운동에 관련된 얘기”라며 “진짜 가족 같다. 속 깊게 챙겨주는데 살갑게 챙겨주는 게 아니라 쓴소리로 챙겨준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앞서 불거진 ‘썸’에 대해 단호히 선을 그었다. 김종국은 송지효한테 설렌 적 있나는 질문에 “없다. 진짜 가족 같다. 지효는 내가 성질이 나도 성질이 다 낼 수 있는 정도의 동생”이라고 강조했다. 송지효도 “나도 그렇다. 오빠한테는 있는 얘기 없는 얘기 다 하고 성질낸다. ”라고 덧붙였다.

송지효는 김종국 어머니와 남다른 인연을 공개하기도. 우연히 김종국 모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게 된 송지효는 “자리를 옮겼는데 거기에 종국 오빠와 어머니가 타 계셨다. 다른 좌석에 갔는데 문이 덜 닫혔더라. 안에 있는 공기가 밖으로 빠지고 있었다”라며 “오빠를 봤는데 자고 있었고, 어머니는 놀라서 일어나 계셨다. 어른이니까 어머니를 챙기고 자리를 옮겼다. 그 인연이 돼서 어머니와 특별한 인연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문아들' 방송 화면.
어머니가 소개팅을 주선할 때마다 너무 싫어서 집을 나갔다고 밝힌 송지효. 그는 40대가 되면서 결혼에 대한 압박이 없어졌다며 “화장실 갔다 와서 손 안 닦는 것 너무 싫고 어른들한테 못 하는 사람 너무 싫다”라며 남자 보는 기준을 밝혔다.

송지효의 주사도 공개 됐다. 송지효는 “우리집 아파트에 화단이 있다. 거기에 벤치가 침대인 줄 알고 신발을 벗어두고 벤치에서 잔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창정 선배님이랑 술을 먹었는데, 그날 내가 역대급으로 많이 먹은 날이었다”라며 “양주 각각 1병에 복분자주 37병을 먹었다”고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송지효를 ‘담지효’라고 부르며 그가 세상과 담을 쌓고 있음을 폭로했다. 이에 송지효는 “유행하는 걸 잘 모른다. 얼마 전에 주변 분이 ‘너 대통령 윤석열이 된 건 알지?’라고 하더라. 그 정도는 안다고 했다”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송지효가 자신이 코로나19에 확진됐던 것도 전혀 몰랐던 상황을 말했다.

어머니가 독립을 권할 정도로 집순이라는 송지효. 그는 “집에 김종국 같은 오빠가 있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무조건 독립한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