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첫 로맨스 박주현→3년만 주연 채종협…'너가속'으로 뭉친 청춘 케미


배드민턴 실업팀 선수들의 공감 백배 직장생활이 펼쳐진다.

20일 오후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조웅 감독과 배우 박주현, 채종협이 참석했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싱그러운 스물다섯, 운동이 전부인 박태양(박주현 분) 선수와 운동이 직업인 박태준(채종협 분) 선수가 배드민턴 실업팀에서 벌이는 뜨거운 스포츠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종합] 첫 로맨스 박주현→3년만 주연 채종협…'너가속'으로 뭉친 청춘 케미
조웅 감독은 "스포츠 청춘 로맨스 드라마 안에 사람들의 이야기가 매우 담겨있다. 즐겁고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주현, 채종협 캐스팅 이유에 대해서는 "박주현이 출연한 '인간수업'을 봤는데 당찬 매력 안에 슬픔을 표현하는 방식이 좋더라. 태양이도 겉은 당찬 인물이지만 상처를 담고 있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채종협은 이전부터 눈여겨보던 신인배우다. 채종협 말고는 다른 배우가 생각이 안 나더라"고 덧붙였다.
'너가속' 박주현./사진제공=KBS
'너가속' 박주현./사진제공=KBS
박주현은 과거 올림픽 3관왕, 5관왕을 꿈꿀 정도로 모두가 인정하는 유망주였지만 불의의 사고로 은퇴하게 된 前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태양 역을 맡았다.

박주현은 "박태양은 배드민턴이 곧 나인 아이라 모든 중심에 배드민턴이 있다. 왜 그렇게 됐는지 이 드라마를 통해 천천히 풀려갈 것 같고, 태준이를 만나 태양이가 어떻게 변화할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태양이 한테는 나름의 속 이야기들이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 나와 싱크로율이 높지는 않다. 오히려 태양이를 봤을 때 안쓰럽고 먹먹했던 부분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싶어서 대본을 많이 봤다"고 밝혔다.

박주현은 이번 작품으로 첫 로맨스에 도전한다. 그는 "생각해 보니 제대로 된 로맨스는 처음이더라"며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배우들끼리 또래여서 친한 것도 있지만, 제작진과도 친해서 편안한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게 도와줬다. 또 나는 적극적인데 채종협 오빠는 잘 들어주고 받아주는 에너지라 편안하게 촬영했다"고 고마워했다.

배드민턴 연습이 힘들지는 않았냐고 묻자 박주현은 "평소에도 운동을 좋아하고, 배드민턴이 접하기 어려운 운동은 아니라 두려움은 크게 없었다. 그런데 연습을 한 번 하고 나니 두려움이 커졌다. 그때부터가 시작이었다"며 웃었다.
'너가속' 채종협./사진제공=KBS
'너가속' 채종협./사진제공=KBS
배드민턴을 그저 직업으로 여기는 박태준으로 분한 채종협은 "박태양과 반대라면 반대인 인물이다. 배드민턴은 돈벌이 수단이라 능글맞을 때도 있고, 귀여울 때도 있고, 유치할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채종협은 "내가 숫기도 많이 없고,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인데, 박태준은 그렇지 않다. 그래서 내가 박태준을 표현하게 된다면 어떨까 상상하다 보니, 하고 싶어졌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2019년 '스토브리그'로 데뷔한 채종협은 3년여 만에 지상파 첫 주연 자리를 거머쥐었다. 채종협은 "처음에는 하던 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그러면 안 된다는 걸 느꼈다. 그때부터 부담감 책임감이 많이 왔다"며 "다행히 주변에서 많이 풀어줘서 지금은 다 같이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가는 것 같다. 주인공인 것 같은 기분이 안 든다"고 말했다.

박주현은 첫 방 관전 포인트로 박태양과 박태준이 처음 만나는 순간을 꼽으며 "그게 과연 처음 만난 순간이 맞을까?"라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오늘(20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