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굴로 들어가"
걸그룹 댄스 완벽 커버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공


‘대한외국인’ 트로트 가수 설하윤이 ‘군통령’ 비결을 공개했다.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김원효, 이상준, 조현영, 설하윤이 출격한다.

이날 MC 김용만이 설하윤에게 군통령이 된 비결에 관해 묻는다. 이에 설하윤은 ”저는 트로트 가수이다 보니까 예쁜 척하기보다 호랑이 굴에 들어간다. 직접 무대 아래에 내려가서 군단장님과 춤을 춘다“라고 밝힌다.

이어 설하윤은 걸그룹 댄스를 완벽하게 선보여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는 후문이다.

설하윤은 2016년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 가창력과 외모를 모두 겸비한 설하윤은 트로트 가수 최초로 남성잡지 ‘맥심’ 표지 모델로 선정되기도.

이후 군부대에서 ‘군통령’이라고 불리며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TV조선 ‘부캐전성시대’에서 전직 투 스타 장군 ‘설스타’로 완벽 변신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 역시 새로운 부캐로 완벽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독일에서 온 뉴페이스 플로리안을 3단계에 영입, 영화 ‘300’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부캐 ‘스파르타’로 완벽 변신을 예고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