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살해 후 매스컴 관심 즐긴 관종 남편
데이트 폭력 대처법 조언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리얼 커플 스토리-장미의 전쟁’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리얼 커플 스토리-장미의 전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웅이 데이트폭력에 대한 조언을 전한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리얼 커플 스토리-장미의 전쟁’(이하 ‘장미의 전쟁’)에서는 아내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관종 남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장미의 전쟁’ 녹화에서 이상민은 폭력을 행사하는 남편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데이트 폭력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이에 양재웅은 “처음부터 때리는 사람은 없다. 그냥 처음에는 가벼운 걸 던진다. 그 다음엔 던진 게 나에게 날라온다. 그러다 손찌검이 시작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조금씩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를 뻗는다. ‘나 분노조절 장애다’는 다 헛소리”라며 “처음 그런 걸 경험했다면 상대에게 ‘이런 행동 보이면 날 못 만나’라고 정확하게 이야기를 해야 한다. 그 때 브레이크를 확 밟아줘야 하고 그 행동이 반복되면 거기선 정리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방송에는 평소 아내에게 폭력을 행사하던 남편이 결국 아내를 죽인 뒤, 실종신고로 범죄를 무마하려 한 사건이 공개된다. 게다가 아내를 살해하고도 온갖 미디어에 출연하며 대중의 관심을 즐기는 남편의 관종 행각이 드러나 스튜디오를 경악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충격적인 관종 남편의 이야기는 18일(월)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