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플러스 '오픈런'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오픈런' 방송 화면.


개그우먼 김지민이 김준호와의 공개 열애를 언급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SBS Plus 새 예능 '오픈런' 오프닝에서 전진은 "김지민 씨가 너무 좋은 소식이 있다. 축하드린다"며 김준호와 김지민의 열애를 언급했다.

이어 전진은 "얼굴이 더 아름다워졌고 웃음꽃이 폈다"며 덕담을 건넸고, "둘이 오픈런 같이 해본적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지민은 "은근 있더라. 얼마 전에 일행 4명이서 8시부터 줄 서서 밥 먹었다. 35분 정도 기다렸다. 줄 서다 보니 우리 뒤에 줄이 엄청 길어서 뿌듯했다"고 데이트 일화를 밝히기도.

이어 명품 브랜드부터 포켓몬 빵, 가수 박재범의 소주 브랜드 등 핫한 오픈런 현장 영상을 시청하던 김지민이 "얼마전에 부산에 놀러갔다"고 말문을 열자 전진은 "많이 다니시네요? 촬영 바쁘신데"라며 "다니실 때 친구랑 다니냐 그분하고 다니냐"고 김준호를 또 한번 언급했다.

김지민이 "티 안 내려고 몰려다닌다"고 털어놓자 전진은 "이제는 편하겠다"라고 물었고, 김지민은 "이제 편하다. 식당갔을 때 벽보고 안 앉아도 된다"고 고백했다. 전진이 "나였으면 손잡고 다닐 것 같다"고 하자 김지민은 "그 정도는 아니다"라며 부끄러워했다.

전진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아직 신혼여행을 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빨리 가자, 가자 했는데 2년째 못 가고 있다. 이제 완화가 되고 편하게 외국갈 수 있으면 그때 제대로 가야될 것 같다. 갈 생각 하니 설레긴 한다"고 털어놨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