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3' 스틸컷./사진제공=채널S
'신과함께3' 스틸컷./사진제공=채널S


노이즈 한상일, 알이에프 성대현, 이성욱이 가요계 데뷔 전 대한민국의 댄스 뮤직 성지였던 ‘문나이트’ 클럽의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한상일은 양현석, 이주노가 오면 화장실로 피신 했다고 고백해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늘(15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신과 함께 시즌3’에서는 1995년 가요계 황금기를 연 한상일과 이성욱, 성대현이 ‘신카페’를 찾은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 시즌3’는 과거로 데려가는 미스터리 공간 ‘신카페’에서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박선영이 매회 특정 연도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그 시절을 풍미한 ‘추억의 스타’를 게스트로 초대해 추억 여행을 떠나는 미스터리 복고 토크쇼.

한상일, 성대현, 이성욱은 가요계 데뷔 전 내로라하는 춤꾼, DJ들이 모였던 클럽에서 화려한 전성기를 보냈다. 노이즈 한상일은 “강남역에서 유명했어요”라며 “하루에 나이트 클럽을 4~5곳을 다녔다”고 밝힌다. 강남에는 강원래, 구준엽, 박진영, 그리고 자신이 각각 다니는 클럽이 있었다고. 그는 “서로의 구역이 있기 때문에 침범을 하지 않아요”라며 팽팽했던 클럽 삼국시대의 위엄을 드러낸다.

성대현은 댄스 뮤직의 성지였던 이태원 ‘문나이트’에서 유명한 DJ로 이름을 날렸다고. 그는 현진영, 알이에프 맏형 박철우와 함께 클럽을 접수했던 추억을 쏟아낸다. 이에 한상일도 거들며 “양현석, 이주노 형들이 오면 화장실로 갔다”고 당시 쟁쟁한 춤꾼들과 마주했던 일화를 고백해 폭소를 유발한다.

성대현은 “내가 가면 많이 비켜주고 했을 거예요”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뜻밖의 대결 구도가 펼쳐지기도. 성대현은 이태원에 이어 명동까지 진출했는데, 그곳에서 유명한 ‘꺾는 사다코’의 정체를 알게 됐다고 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성욱은 동대문에서 유일무이한 ‘싱 DJ’로 활약했다고. 성대현은 “블루스 타임에 노래를 했어요!”라며 이성욱의 남다른 포지션에 혀를 내둘렀다는 전언이다. 강남, 이태원, 동대문의 클럽을 꽉 잡았던 세 사람의 전성기는 15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신과 함께 시즌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