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이엘, 김지원, 손석구./ 사진 제공= jtbc
이민기, 이엘, 김지원, 손석구./ 사진 제공= jtbc


'나의 해방일지'에서 김지원과 손석구가 미스터리하면서도 서로 동질감을 느끼는 관계를 보여준다.

8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민기, 김지원, 손석구, 이엘과 김석윤 감독이 참석했다.

‘나의 해방일지’는 견딜 수 없이 촌스러운 삼 남매의 견딜 수 없이 사랑스러운 행복 소생기를 그린다.

이날 김석윤 감독은 "행복을 꿈꾸는 사람들 이야기라고 볼 수 있다. 작가님이 생각하는 해방은 되게 넓은 의미라고 생각한다. 성장은 죽을 때까지 끝이 없다. 어른들의 성장 이야기도 담고 있다. 그런 과정에서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가 많다. 행복해질 수 있는 드라마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이민기씨를 처음부터 염창희로 낙점했다. 지금 보여지는 멋진 역은 많이 했고 앞으로도 할 기회가 많을 테니 데뷔 초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어떠냐고 설득했다. 김지원씨는 염미정과 접점이 많다고 생각했다. 또 양면의 얼굴을 연기 할 수 있는 배우는 손석구라고 생각했다"며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이민기./ 사진=jtbc
이민기./ 사진=jtbc
이민기는 삼 남매 중 둘째이자 계획 없는 삶이 계획인 남자 염창희를 분한다. 이민기는 "창희는 본인은 계획이 있는데 주변에서 볼 때는 계획이 없어 보이는 인물이다. 사람들을 무장해제 시키는 면도 있는 것 같다. 보통의 사람이고 편하게 볼 수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부자 관계로 나오는 배우 천호진과 호흡에 대해 "살가운 부자 관계는 아니다. 카메라 밖에서도 아버지처럼 해주셨다. 하지만 난 애정을 느꼈다. 덕분에 현장에서 좀 더 사실감 있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손석구, 김지원./사진 제공= jtbc
손석구, 김지원./사진 제공= jtbc
김지원은 무채색 인생에서 해방을 원하는 여자 염미정 역을 맡았다. 김지원은 "설명대로 무채색 인생이다. 사람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한다. 집안에서도 눈길을 끌지 않지만, 안에는 강렬한 불시가 있는 캐릭터다. 혼자 새벽에 깨어서 생각하는 걸 좋아하는 친군데 나와 그 점이 비슷하다. 다만 미정이는 내성적으로 보이지만 용기 있는 친구다. 그 점은 제가 배운 점"이라고 밝혔다.

상대역으로 나오는 구 씨(손석구 분)와 염미정과의 관계를 묻자 "진짜 미스터리인 것 같은데 미정이가 구 씨에게 어떠한 동질감을 느끼면서 관계가 시작한다. 서로 나누는 감정들이 진솔하고 공감할 수 있으실 것 같다"고 말했다.

손석구가 연기하는 구 씨는 산포마을에 나타난 미스터리 외지인이다. 손석구는 "감독님이 하란 대로 했다. 감독님이 숫자로 이야기하는 걸 좋아한다. 5정도, 6 정도로 가자 이러시는데 추상적인 단어보다 더 이해하기 쉬웠다. 감독님과의 호흡 점수를 주자면 10점 만점에 10.38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엘. /사진 제공= jtbc
이엘. /사진 제공= jtbc
이엘은 사랑을 절실히 원하는 염기정으로 분한다. 이엘은 "맏이지만 가장 철없고 세상을 살아가는데 서툰 인물이다. 궁금하거나 생각이 나는 게 있다면 전투적으로 부딪쳐서 경험해봐야 하고 사랑을 찾는다면 해방된다고 생각한다"고 인물의 특징을 언급했다.

촬영하면서 실제로 가족애도 느꼈다고. 이엘은 "집에서 밥 먹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많은 말을 하지는 않지만 투덕거리기도 하고 서로 눈치도 본다. 그 부분에서 연기가 아니라 실제로 가족이랑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배우들은 '나의 해방일지'의 관전포인트를 "미운 역할도 있고 정말 많은 역할이 나온다. 다 소중 하다고 느꼈다. 여러 인생사를 재밌게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나의 해방일지'는 오는 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