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씽어즈' 전현무./사진제공=JTBC
'뜨거운 씽어즈' 전현무./사진제공=JT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합창단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전 JTBC 새 예능 '뜨거운 씽어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뜨거운 씽어즈'는 '오늘이 남은 날 중 제일 젊은 날'이라고 외치는 열정 만렙 시니어들이 뜨거운 가슴으로 노래하는 합창단 도전기를 담은 합창 'SING트콤'이다.

자신을 '남자 에이스'라고 표현한 전현무는 "음악 프로그램의 상당수는 내가 진행했는데 무대에 주인공이 돼본 적은 한 번도 없더라. 한 번쯤은 무대의 긴장과 설렘을 경험하고 싶었다"며 "진행자였을 때가 행복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긴장이 되더라. 하다 보니 경연 프로그램보다 경쟁이 치열하다. 이 안에서 파트 경쟁이 굉장하다"고 말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음악감독 20년 인생에 이런 난관이 있었을까 싶어질 정도로 어렵고 곤혹스러운 순간들이 많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최정훈은 "김문정 감독님의 조수로 와 있다고 생각하고 배우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음악을 하는 입장에서 음악이 많은 사람의 가슴속에 생각보다 꽤 큰 자리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뜨거운 씽어즈'는 14일(오늘)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