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씽어즈' 나문희./사진제공=JTBC
'뜨거운 씽어즈' 나문희./사진제공=JTBC


배우 나문희가 음악 전공한 딸에게 노래 레슨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JTBC 새 예능 '뜨거운 씽어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뜨거운 씽어즈'는 '오늘이 남은 날 중 제일 젊은 날'이라고 외치는 열정 만렙 시니어들이 뜨거운 가슴으로 노래하는 합창단 도전기를 담은 합창 'SING트콤'이다.

신영광 PD는 시니어 합창단 예능을 기획한 이유에 대해 "누구나 한 번쯤 화려한 기교 없이 담백하게 노래 하는 어르신의 모습에서 감동을 받은 적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또 방송 외부적으로 서바이벌과 경연이 난무하는 생태계에서 합창을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캐스팅 섭외 기준을 묻자 신 PD는 "'뜨거운 씽어즈'의 뮤즈는 김영옥 선생님"이라며 "김영옥 선생님 때문에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인간 김영옥의 인생을 녹여보고 싶었다. 다행히 김영옥 선생님이 흔쾌히 섭외에 응해주셔서 이후에는 김영옥 선생님과 가족이 될 수 있는 친화력과 인성, 노래에 대한 진정성, 간절함이 보이는 배우들을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김영옥은 "시니어들 모아서 합창을 해보면 어떨까 하길래 크게 생각 안 하고 재밌다고 했는데, 그게 이렇게 발전됐다"고 밝혔다. 나문희는 "음악 전공한 딸한테 노래 레슨을 받는 중에 마침 연락이 왔다. 하고 나니 너무 힘이 들더라"고 말했다.

김광규는 출연 이유에 대해 "밥을 매일 혼자 먹다 보니 여러사람과 같이 먹고 싶었고, 좋은 친구와 선배들을 만나고 싶었다. 힘들 때마다 노래로 위로 받았던 기억이 있어서 한다고 했는데, 해보니까 내가 이렇게 노래를 못하는 줄 몰랐다. 점점 작아지는 나를 느낀다"며 웃었다. 이종혁은 "처음에 시니어 합창단이라고 해서 왜 나를 캐스팅 하려고 하는지 의아했다. 그런데 김광규, 우현이 같이 나온다는 걸 알고 괜찮겠다 싶었다"며 "요즘 공연이 없어서 갈증도 있었는데 여럿이 하는 작업을 하게 돼서 좋다"고 말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