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킬힐' 방송 캡처
사진=tvN '킬힐' 방송 캡처


'킬힐'에서 쇼호스트로서 입지가 위태로웠던 김하늘이 새로운 기회를 만났다.

지난 9일 tvN 수목드라마 '킬힐'이 첫 방송됐다.

우현(김하늘 분)은 한때 베스트 쇼호스트상까지 받았던 잘나가던 쇼호스트였지만 현재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었다. 게다가 남편 도일(김진우 분)은 친형과 하던 사업이 망해 아르바이트일을 전전하고 있었다. 시어머니는 돈을 빌려달라고 찾아왔고, 우현이 발끈하자 뺨을 때렸다. 분노가 폭발한 우현은 울부짖었다

우현은 패션 쇼호스트에서 졸지에 휴지 도깨비 방송까지 떠맡게 됐다. 우현의 추락에 다른 쇼호스트들은 뒤에서 수근댔다.

우현은 이적을 고민했다. 경쟁사 가온홈쇼핑 상무 혜림(이혜은 분)을 만나 이적에 대한 의사를 꺼내놨지만 혜림은 우현을 받아주려는 마음이 없었다. 혜림은 "냉정하게 얘기하겠다. 효율은 점차 떨어지고 몸값은 무시 못 하는 쇼호스트. 몇 계단 내려가도 눈 딱 감고 거기 있어라. 살다 보면 자존심보다 중요한 게 많지 않나"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쇼호스트 고은나라(신주아 분)는 "거품하면 우현"이라며 "거품은 적당히 포기하는 게 좋을 텐데"라고 험담했다. 스태프들은 "아우라가 조금 탁해진 것 같다. 대기업 다니는 남편에 SNS 보면 완전 잘 사는 거 같은데. 집에 뭔 일 있나"라며 수근댔다. 이를 듣게 된 우현은 "재미있는 얘기 해줄까. 말도 안 되게 먹고사는 쇼호스트 하나가 몸값 좀 튀겨서 다른 홈쇼핑으로 이적하고 싶어서 연락을 취했는데 단칼에 거절당하고 조용히 입 닫고 다니기로 했다던데"라며 "근데 더 웃긴 건 걘 거품도 없어"라며 고은나라에게 일침을 가했다.

우현은 안나(김효선 분) MD 과장과 일을 하게 됐다. 안나는 "왜 갑자기 우현이냐. 내가 옥선 선배와 하겠다고 그랬는데. 편성팀 나한테 왜 그러냐. 우현쇼 화장지 담당하던데 최소한 급은 맞춰줘야지 않나. 이 바지는 기획부터 옥선 선배 맞춤이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게다가 우현은 방송을 위해 착용한 의상이 사이즈도 맞지 않았다. 안나는 옷태를 따지는 우현에게 "사이즈 문제인 거 같다. 옥선 선배 피팅 땐 아무 문제없었다"며 비아냥댔다. 우현은 "이게 맞다고? 그럼 내 몸이 문제다. 배옥선이 입었을 땐 문제없었는데 내가 입었을 땐 옷이 돌아간다. 왜? 내가 배옥선이 아니니까. 네가 하고 싶은 말이 그거지 않나"라고 따졌다. 안나는 "어디서 반말이냐"며 응수했고, 우현은 "너 좀 잘나가니까 아무것도 안 보이는 모양인데, 그렇게 찍고 까불다가"라고 쏘아댔다. 이에 안나는 "맞다. 저 좀 잘 나간다. 근데 쇼호스트님은 잘 나가지도 않는데 왜 이러냐"고 응수했다. 이어 "우현이란 쇼포스트가 얼마나 주제파악도 못하고 설치는지 팩트. 최소한 수준이 맞아야 뭘 하지"라고 비아냥댔다. 화가난 우현은 안나의 뺨을 떄렸다.

우현은 지친 상태로 비틀거리며 복도를 걸었다. 그러다 사람들 앞에서 주저앉고 말았다. 이때 모란(이혜영 분)이 나타나 우현에게 손을 내밀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