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사진제공=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사진제공=채널A


오는 18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싱글맘 이지현과 통제 불가 ADHD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모두가 간절히 바라왔던 오은영 박사와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의 만남이 성사된다. ‘금쪽 상담소’에 이어 ‘금쪽같은 내새끼’를 찾은 이지현은 “내가 엄마로서 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선택이 무엇일까에 대해 깊이 고민한 끝에 다시 한번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며 굳은 의지를 보인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금쪽이 남매의 위험천만한 몸싸움 상황이 보인다. 누나의 머리채를 붙잡고 등 위에 올라타 뛰던 금쪽이는 이지현의 호통에도 계속해서 시비를 걸다 결국 분노한 첫째로부터 패대기쳐지고 만다.

울음소리를 듣고 한달음에 달려간 이지현은 금쪽이의 목덜미에 난 상처를 발견하고는 첫째를 큰 소리로 꾸짖기 시작하고, “일부러 한 게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첫째의 말에도 금쪽이만 살피며 걱정스러워 한다.

잠시 후 “죽고 싶어서 그래”라며 얼굴에 비닐봉지를 뒤집어쓴 채 나타난 첫째로 인해 스튜디오는 충격에 빠진다. 금쪽이에게 가려져 있던 첫째의 위태로운 모습에 출연진 모두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애라는 “첫째 금쪽이가 더 걱정된다”며 조심스러운 의견을 내비친다. 그에 이지현은 “첫째도 금쪽이까지는 아니어도 은쪽이는 되는 것 같다”라고 답해 문제의 깊이를 짐작게 한다.

상황을 심각하게 지켜보던 오은영은 “엄마 이지현은 육아의 기준과 가치관이 정립되지 않았다”고 날카롭게 지적한다. 또한 “엄마를 넘어서려 하고 가르치려 할까 봐 두렵다”는 이지현의 고민에 “이보다 더 나빠질 수는 없다”며 “이젠 방법을 바꿔봐야 할 때”라는 거침없는 조언을 날린다.

오은영은 이날 이지현 가족에게 쏟아진 수많은 응원과 염원에 보답하는 의미로 금쪽 처방 장기전이 될 ‘골든 키즈 프로젝트’를 공개한다는 후문이다. 과연 오은영이 내린 첫 번째 처방은 무엇일지, 오는 18일 오후 8시 방송되는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