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경, 이진우 부부
"평소에도 손 잡고 다녀"
닭살 애정행각에 스튜디오 '초토화'
사진=MBC every1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every1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캡처


이응경, 이진우 부부가 닭살 부부의 면모를 드러냈다.

9일 방송된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서는 배우 박준금, 이응경, 이진우와 트로트가수 신성이 퀴즈에 도전했다.

이날 김용만은 “사랑꾼 부부로 소문 나 있는 이응경, 이진우 부부가 오셨다”고 부부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같이 나오시고 어디든 항상 함께 다니신다던데 맞냐”고 물었다.

이진우는 “항상 같이 다니고 손잡고 다닌다”며 “많은 분들이 질투를 많이 하시더라”거 수줍게 말했다. 부부는 녹화 도중에도 서로를 챙겨주고 손을 잡는 등 닭살 부부의 면모를 보였다. 이진우의 휴대전화에 이응경은 ‘사랑’이라고 저장돼 있다고.

김용만은 닭살 부부에게 부부싸움을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진우는 “거의 안 싸우는데 의견이 안 맞을 때가 있다”며 “그래서 제가 버럭 화를 냈던 적이 있다. 그 순간부터 말을 안 하기 시작하더라. 제가 죽겠더라. 결국은 잘했든 못했든 내가 잘못했다고 사과헀다”고 전했다.

애교를 부리곤 하냐는 김용만의 질문에 이진우는 “얼마 전 손님 맞이로 아내가 바빴는데, 어떻게 위로를 해줄까 하다가 가발 하나 뒤집어 쓰고 가서 ‘자기야’ 불렀더니 깜짝 놀래더라”며 “그 순간 사랑의 세레나데를 불러줬다”고 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그는 아내를 위해 막춤까지 불사했다고.

이응경은 “너무 좋았다”며 “그런데 제가 고무장갑을 끼고 있으니까 뭘 어떻게 못했다. 설거지만 했다”고 말했다.

'그땐 그랬지' 퀴즈에 도전하는 이응경에 남편 이진우는 "이응경이 12장이 넘는 대사를 막힘없이 외운다"라며 아낌없는 애정을 보냈다. 이후 이진우가 초성 퀴즈에 도전했고 이진우는 아내 이응경의 손을 항상 잡고 다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진우는 "부부 싸움은 거의 안 하는데 한번은 제가 버럭한 적이 있었다. 그때부터 말을 안 하길래 결국 잘하던 못하던 제가 잘못했다고 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용만은 “이응경, 이진우 부부가 처음 만난 게 드라마 ‘사랑을 위하여’라고 많이 알고 있는데, 또 다른 인연이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응경은 “여기 계신 박명수 팀장님”이라고 지목했다.

박명수는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거의 없기 때문에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서 소개된 자료화면에는 꽃 배달원으로 깜짝 변신한 박명수의 모습이 등장했다. 박명수는 민망함에 어쩔 줄 몰라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