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디즈니+ '너와 나의 경찰수업'으로 연기 도전
"수많은 러브콜 거절했지만 이번 작품은 홀린 듯 선택"
"롤모델? 이준호 선배 연기 잘 봤다"
'배우 강다니엘'에게 붙을 수식어는?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6일 열렸다. 주연 강다니엘.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26일 열렸다. 주연 강다니엘. / 사진제공=디즈니+


가수 강다니엘이 자신의 이름 앞에 '연기자'라는 타이틀을 추가한다.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으로 배우 데뷔를 하게 된 것. 아이돌 출신 연기자에 대한 선입견과 편견이 많이 사라졌다 해도 대중들 마음속엔 여전한 '장벽'이 존재한다. 강다니엘이 이러한 장벽을 뚫고 연기자로서 첫 발을 무사히 내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다니엘이 주연한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패기와 열정 넘치는 경찰대생들의 좌충우돌 캠퍼스 라이프를 그리는 청춘물이다. 강다니엘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감에 두뇌까지 겸비한 경찰대생 위승현 역을 맡았다. 강다니엘은 26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자신을 "신인배우"라고 칭하며 "내겐 첫사랑 같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연기 데뷔작부터 주연 자리를 꿰찬 강다니엘. 그는 "연기에 생각이 없냐는 질문을 3년간 많이 받았다. 연기는 전문적인 영역이고 배우들의 영역이라고 생각해서 더 배우고 좋은 기회가 있으면 노력해보겠다고 생각했다. 대본도 정말 많이 들어온다"며 수많은 러브콜을 거절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 가운데 '너와 나의 경찰수업'을 택한 이유에 대해 "또래들의 케미가 느껴졌고 제 마지막 청춘물이 될 수도 있겠다 싶었다. 홀린 듯이 하고 싶다고 말하게 됐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이 연기한 위승현은 경찰대에 수석 합격해 입학한 후 탄탄대로 엘리트 길을 걷기 시작한 인물로, 명석한 두뇌와 강인한 체력을 겸비하고 있다. '무대 경험'이 많은 강다니엘이지만 '카메라 앞 연기 무대'는 처음이었기에 완성도 높은 액션신을 위해 액션스쿨에서 훈련도 받았다. 강다니엘은 "위승현은 경찰대 수석이니 (범인들은) 제압을 할 줄도 알아야 한다. 그런 모습을 잘 연기하고 싶어서 액션신에 신경 썼다"고 밝혔다.
26일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 강다니엘. / 사진제공=디즈니+
26일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 강다니엘. / 사진제공=디즈니+
강다니엘은 이날 롤모델이 있느냐는 물음에 "최근에 ('옷소매 붉은 끝동'의) 이준호 선배님도 잘 봤다"며 "선배님들과 저는 너무 격차가 있다. 다들 너무 잘하시지 않나"라며 겸손했다. 이어 "롤모델이라는 단어도 연기에 구체적으로 도전했을 때 쓸 수 있을 것 같다. 저는 아직 제 것을 잘 모르겠다. 그래서 모든 분들이 롤모델이라고 말하겠다"고 답했다.

이준호는 최근 '옷소매 붉은 끝동'를 통해 연기자로도 완전히 인정받았다. 반면 JTBC '설강화'의 지수는 형편없는 연기와 더불어 미흡한 발성과 부족한 대사 전달력 등으로 혹평을 면치 못했다. 이준호는 작은 역할부터 맡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실력을 쌓아왔지만, 지수는 '설강화'가 첫 드라마, 첫 주연, 첫 연기 도전이었다.

가수와 배우의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아이돌 출신들이 연기자로 나서는 모습은 대수롭지 않은 일이 됐다. 그러나 여전히 아이돌 출신이 '발연기'를 한다는 편견은 남아있다. 이를 깨부술 방법은 수준급 연기력으로 정면 돌파하는 것뿐이다. 이날 공개된 '너와 나의 경찰수업' 1화, 2화에서는 강다니엘의 연기를 '맛보기'해볼 수 있다. 강다니엘이 16부작까지 이 이야기를 이끌고 갈 주연으로서 역량이 있을지 아직까진 드러나지 않았다.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매주 2회분씩 공개된다. 강다니엘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대학을 다니긴 했지만 직접 가진 않아서 캠퍼스를 느낄 수 없었다. 찍으면서 '이게 대학 생활인가?' 싶으면서 설레고 재밌다고 느꼈다. 또 남자라면 경찰에 대한 로망도 있지 않나. 소중한 추억들이 담긴 작품"이라고 말했다. 드라마가 다 끝난 8주 후, 강다니엘에게 이 드라마가 '추억'으로만 남지 않길 바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