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은, ‘배드 ‘앤 크레이지 종영 인터뷰
사서 고생하는 ‘이희겸’ 캐릭터 소화
배우 한지은./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배우 한지은./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배우 한지은이 이동욱과의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한지은과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tvN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 분)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 회복 히어로 드라마.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의 참여로 방영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한지은은 극중 문양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 1팀 경위 이희겸 역을 맡았다. 곱상한 외모에 부유한 집안에서 자란 이희겸은 일만 많고 위험하고 알아주는 사람 없다는 마약범죄수사대에 지원해 ‘사서 고생하는’ 캐릭터.

‘배드 앤 크레이지’의 유일한 키스신에 대해 한지은은 “아직까지 키스신을 많이 해 보지는 못했던 것 같다”며 “아직까지는 조금 어색함이 있는데, (이동욱) 오빠가 워낙 잘 리드를 해줬고, 키스신은 무조건 잘 나와야 한다면서 각도적인 것이나 위치, 자세에 대해서 같이 많이 상의를 해주고 아이디어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어색해서 한 두 컷 정도는 어색했는데 오빠가 진지하게 얘기를 해 주니까 저도 어느 순간은 민망하거나 어색한 것보다 ‘어떻게하면 잘 나올 수 있을까’ 집중하게 돼서 수월하게 찍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중에는 제가 너무 집중을 한 나머지 (이동욱) 오빠 머리카락을 너무 세게 잡아당기고 머리를 꺾었나 보다. 그래서 컷 하자마자 서로 빵 터졌다”며 “오빠가 ‘목 꺾이는 줄 알았다’고 했다”며 웃었다.

그는 “오케이는 딱히 없었고, NG는 한 두번 정도였다. 오빠가 웃어서 한 번 났던 것 같기도 하다”며 “생각보다 그 정도로 멋있게 나올 줄은 몰랐다. 감독님도 잘 나왔다고 말 해주셨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그동안 수열이가 희겸이와 쌓은 멜로보다 다른 것이 더 위주였기 때문에 갑자기 이 장면이 나오는 게 어색해 보일까봐 걱정 했는데 저도 방송 보고 ‘우와 되게 멋있다’ 하고 놀랐다”며 “감독님이 연출적으로 잘 잡아주신 것 같아서 너무 멋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여러번 돌려봤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