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코카N버터/ 사진=TV조선 캡처
'국민가수' 코카N버터/ 사진=TV조선 캡처


댄스 크루 코카N버터가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갈라쇼’ 무대에 올랐다.

지난 20일 방송된 ‘내일은 국민가수 갈라쇼’에서 4공주 임서원, 김태연, 임지민, 김유하부터 상경부 이솔로몬, 김동현, 손진욱, 조연호까지 특별한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예선전 화제의 주인공이 총출동했다. 김유하는 ‘아! 옛날이여’로 축하 무대를 꾸몄다. 이어 김유하, 김태연, 임서원, 임지민은 4공주를 결성해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준비했다. 네 사람은 ‘Let it Go’에 이어 ‘U&I’를 부르며 남다른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뽐냈다.

MC 김성주는 오랜만에 만난 이들에게 “‘미스트롯2’할 땐 아기였는데 여기에서 보니 엄청 크다”며 깜짝 놀랐다. 김태연은 “서원이 언니가 맏언니”라고 했고, 임서원은 “5학년이 된다”고 설명했다. 김유하는 언니들과의 특별 무대에 대해 “어렵긴 했지만 재밌었다”고 말했다.

TOP10은 국민신청곡을 열창했다. 우승자 박창근은 갑상선 유두암 수술을 하고 방사선 치료를 앞두고 있는 신청자를 위해 ‘서른 즈음에’를 불러 감동을 안겼다.
'국민가수' 코카N버터/ 사진=TV조선 캡처
'국민가수' 코카N버터/ 사진=TV조선 캡처
상경부 이솔로몬, 김동현, 손진욱, 조연호는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준비했다. 이를 위해 코카N버터의 연습실에 방문했다. 리헤이가 “혹시 힙합 좋아하시나”라고 묻자 이솔로몬은 “조연호가 춤을 제일 잘 춘다”고 말했다.

이에 조연호 귀가 빨개지면서도 수줍게 춤을 췄다. 이어 등장한 이솔로몬은 여유 넘치는 모습으로 비보잉 동작을 소화했다. 그의 반전 춤 실력에 코카N버터는 깜짝 놀랐고, 비비는 “배틀 떠”라고 남다른 춤실력을 인정했다.

손진욱에 이어 김동현은 코카N버터에게 귀엽게 도발하며 트월킹 동작을 보여줬다. 리헤이는 “생각보다 음악을 잘 들으신다. 이솔로몬 씨 깜짝 놀랐다. 원래 브레이킹 하셨나”라고 물었다. 이솔로몬은 “그냥 혼자서 심심해서 해봤다. 태가 좀 나는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솔로몬이 두 명의 여자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는 말에 김동현은 “그러면 누군가 혼자 해야 한다는 말인가. 혹시 그게 나인가”라고 당황했고, 예상은 적중했다. 잇몸이 만개한 이솔로몬의 모습에 김동현은 “형님 할 것만 집중해서 하라”고 심기 불편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계속 해서 웃음을 짓던 이솔로몬은 코카N버터 멤버 4명이 한꺼번에 몸을 터치하자 노래를 부르는 것도 잊은 채 수줍어했다. 이솔로몬이 “가사가 뭐였지?”라고 했고, 김동현은 “행복한 가사는 아니다”고 질투했다.

이후 무대에서 상경부 네 사람은 리키마틴의 ‘Livin’ La Vida Loca’로 섹시한 매력을 끌어냈다. 코카N버터도 무대 위에 등장해 갈라쇼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