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전설체전' 방송 화면.
사진=JTBC '전설체전' 방송 화면.


럭비부 한건규가 팔씨름 1위에 등극한 가운데, 연예부가 풋볼로 2대 0 승리를 거뒀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JTBC 신년특집 '전설체전'에서는 연예부 대 야구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김성주는 “스포츠 끝판왕 ‘전설체전’의 진행을 맡은 김성주”라고 소개했다. 이동국은 “촉구 전설로 나오게 된 이동국”이라고 말했고, 이에 안정환은 “동국이는 그냥 썰이다. 내가 전설. 동국이는 썰”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대결 종목은 풋살이었다. 김성주는 “가장 많이 하는 스포츠가 축구다. 오늘 축구 전설이신 안정환, 이동국씨가 맥을 짚어주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JTBC '전설체전' 방송 화면.
사진=JTBC '전설체전' 방송 화면.
이어 멤버들이 등장했다. 농구부에는 문경은, 현주엽, 김훈, 양희승, 신기성이 출격했다. 야구팀에는 양준혁, 홍성흔, 김병현, 이대형, 유희관이 등장했고, 격투부는 김동현, 이대훈, 윤동식, 김상욱, 정다운이 나와 격파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럭비부에는 안드레 진, 한건규, 김현수, 이성배, 장성민이, 라켓부에는 이형택, 하태권, 이용대, 허광희, 허인회가 입장했다. 강력 우승 후보 동계부에는 모태범, 이정수, 송동환, 강칠구, 김준현이 출전했다.

마지막으로 복근부에는 박태환, 이장군, 박정우, 황찬섭, 천종원이, 연예부에는 김용만, 김정민, KCM, 이이경, 김재환이 입장했다.

이날 각 팀들의 자존심을 건 팔씨름 대결도 펼쳐졌다. 김동현은 연예인 팔씨름 1위라는 KCM과 팔씨름을 해서 졌다고. 먼저 스키점프 강칠구와 KCM의 8강이 진행, KCM이 깔끔하게 승리해 4강에 진출했다. 다음 8강은 야구부 유희관과 복근부 박정우의 대결이었다. 박정우는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0.5초컷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럭비부 한건규와 농구부 양희승의 8강에서는 한건규가 승리를 차지했다. 라켓부 하태권과 격투부 정다운의 경기는 정다운이 이겼다.

이어 준결승으로 럭비부의 한건규와 격투부 정다운의 팔씨름이 진행됐다. 정형돈은 “피지컬 장난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동욱은 “테이블이 떠서 잡아줘야 한다”라며 책상을 두 손으로 눌렀다. 접전 끝에 럭비부의 한건규가 승리를 가져갔다. 결승은 KCM과 한건규였다. 팽팽한 힘 대결 끝에 한건규가 최종 1위를 거머쥐었다.

풋살 경기 A조는 연예부와 야구부로 결정됐고, 최약체로 여겨졌던 연예부 이이경과 김재환이 엄청난 기량을 보여주며 2대 0으로 승리를 차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