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솔로지옥'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 PD가 출연진 검증을 위해 정신과 상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1일 진행한 화상인터뷰를 통해서다.

'솔로지옥'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 제한된 상황에서 본연의 매력에만 집중하는 ‘지옥도’와 오로지 둘만의 시간을 보내며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천국도’를 오가면서 변하는 솔로 남녀들의 감정을 담아내어 강렬한 몰입도를 선사했다. 더불어 자신감 넘치고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출연자들의 저돌적인 감정 표현 또한 매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솔로지옥'은 비연예인 출연자도 있었지만,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 댄서 차현승 등 방송에 노출된 출연진도 있었다. 출연진 섭외 기준을 묻자 김나현 PD는 "연예계와 관련이 없는 일반인만 섭외해야한다는 강박은 없었다. 방송에 노출이 됐건 유튜브를 하고 계시건 상관하지 않고, 저희 프로그램의 색깔과 잘 맞는 분이라면 큰 제약 없이 섭외했다. 섭외 기준 자체가 자기 매력을 알고 있는 솔직한 사람을 뽑자였다"고 밝혔다.
'솔로지옥'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솔로지옥'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김재원 PD는 "기존의 데이팅 프로그램과는 다른 결의 출연진을 찾고 싶었다. 특정한 키워드를 말하면 '운동' 이었다. 그런 분들을 찾기 위해 DM으로도 섭외를 진행헀고, 지인 추천을 받기도 했고, 지원자들도 있었다. 심지어 길거리에 나가 전단지를 돌리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간 데이팅 프로그램은 일반인 출연진의 사생활 논란 등으로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 이를 막기 위해 어떠한 검증 과정이 거쳤냐고 묻자 김재원 PD는 "자세히는 말씀드릴 수 없지만 넷플릭스가 요구하는 시스템화 되어있는 검증이 있었다. 그래서 검증 단계도 꽤 시간이 필요했다"며 "한 가지를 말하자면 모든 출연자가 촬영 전에 정신과 전문의와 상담해 리얼리티 출연 스트레스를 겪을 수 있는지 등을 체크하고 패스된 분들만 촬영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