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사진제공=카카오TV
박하선 /사진제공=카카오TV


배우 박하선이 드라마 '며느라기2...ing'에서 시즌1과 달리 달라진 모습에 대해 이야기 했다.

7일 오전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광영 감독, 배우 박하선, 권율, 문희경, 백은혜, 최윤라가 참석했다.

'며느라기2...ing'는 혹독한 며느라기를 벗어나려는 민사린(박하선 분)의 K-임산부 성장일기를 그리는 이야기다.

극중 박하선은 민사린을 연기한다. 민사린은 동갑내기 남편 무구영과 결혼 2년 차에 접어든 요즘 시대 가장 평범한 며느리다.

이날 박하선은 "시즌1 때는 저도 연기하는데 답답할 만큼 '왜 사린이가 말을 못하지?' 싶었다. '웃으면서 하면 되는데 왜 못 했을까' 싶었다. 다들 답답해 하셨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시즌1 당시 말을 하라는 댓글을 많이 봤다. 시즌1 때 답답했던 걸 해소시키고자 할 말을 예쁘게 잘 해봐야겠다는 마음으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며느라기2...ing'는 오는 8일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되며,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주 1회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