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김유정, 안효섭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으로 상을 수상했다. 안효섭, 김세정이 시상을 맡았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홍천기’ 안효섭은 “제가 로코를 찍고 있는 세정 씨한테 민망하다”며 “일단 감사하다 제가 살면서 ‘베커’상을 언제 받아보겠냐. 소중한 상 주신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저는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제가 괜히 그러는게 아니라 유정 씨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촬영 초창기때 작가님, 감독님, 유정 씨 같이 밥 먹으며 한 얘기가 있다 ‘유정 씨는 합류를 함으로서 보물이 들어왔다. 보석이 들어와 줬다’고 말씀 하셨다. 촬영 하다 보니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알게 됐다. 저보다는 동생이지만 훨씬 배울 게 많은 선배님이고 다정다감하게 먼저 다가와줘서 잘 마칠 수 있었다. 선배님이자 동료이자 친구인 김유정 씨한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홍천기’ 김유정은 “정말 깜짝 놀랐다”며 “오랜만에 봐서 너무 반갑고 상을 함께 나누게 돼서 너무 좋다. 저도 안효섭 배우님께 그간 함께해서 너무 감사했고 앞으로도 좋은 날이 계속 되시길 기도하겠다”고 했다.

이어 “'홍천기'라는 작품은 많은 스테프 분들과 배우, 보조 출연자, 감독, 작가님 까지 모난 분 없이 노력했던 것 같다”며 “그 노력이 빛날 수 있게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분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청자 분들이 주신 상이라 생각한다. 저희 커플이 다른 길을 걷겠지만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