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배우 공유./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배우 공유./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공유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호불호 평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 공유와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공유는 대원들의 안전과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는 우주항공국의 최연소 탐사 대장 한윤재로 분한다.

'고요의 바다'는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받은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 했다. 최 감독이 다시 연출을 맡았고, 영화 '마더'와 '미쓰 홍당무'의 박은교 작가가 대본을 썼다.

이날 공유는 원작과 차별점에 대해 "원작을 너무 잘 봤다. 첫 미팅 때 감독님, 작가님을 만나고 이야기를 해보니 이들과 함께라면 같은 방향성을 가지고 파이팅있게 갈 수 있겠다는 느낌이 생겼다. 원작인 단편 영화는 기지 안에서 벌어지는 일만을 다뤘다면, 넷플릭스 시리지는 지구의 모습, 한국의 모습, 달의 모습이 교차적으로 나올 수 있어서 세계관을 보여주는데 여유가 생기고 많은 것들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 같다. 또 단편보다는 CG 퀄리티도 높아져서 볼거리나 오락적인 요소도 강해지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공개된 '고요의 바다'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나뉘고 있는 상황. 부정적인 의견을 보이는 시청자들은 과학적 고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설정과 늘어지는 전개에 혹평을 쏟았다.

이에 공유는 "이 작품을 시작하면서부터 호불호가 갈릴거라 당연히 예상했다. 장르가 가진 특성이 있는데 SF 장르는 보는 관점이 너무 넓으니까"라며 "부족한 점이 많은 걸 안다. 광할한 우주의 모습과 다이나믹한 모습을 기대했다면 실망하셨을 수도 있다. 그러나 '고요의 바다'는 애초에 그런 작품이 아니었고, 우리가 할 수 있는 현실범주 안에서 현명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요의 바다'는 SF 우주물의 발전 가능성을 열어준 의미있는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뭐든 계속 해봐야 발전하는 것이지 않나. 이 작품이 SF 우주물이 더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이 될거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