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비서 역 김동규
'펜트하우스' 활약
"맞는 연습도 했냐"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김동규가 조비서 역의 고충을 털어놨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오종혁과 KCM, 배우 김동규 그리고 래퍼 원슈타인이 출연했다.

'펜트하우스'에서 주단태의 비서, 조비서 역을 맡았던 김동규는 극 중 맞았던 장면 중 가장 힘들었던 장면에 "'펜트하우스2'에서 묶이고 보자기에 얼굴이 씌워졌는데 배, 얼굴 등을 맞는 씬이었다. 겨울이어서 물도 맞는데 너무 추워서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MC 김용만은 "맞는 연기도 잘해야하는데 연습도 했냐"라고 물었고, 김동규는 "현장에서 합을 많이 맞추지는 않는다. 선배님에게 믿고 맡기는 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김동규는 맞는 연기를 즉석에서 선보이며 실감나는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