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불편한 손님에 "넌 좋아할 수가 없어"
안정환X현주엽도 긴장한 사연은?
최용수X불편한 손님, 원수는 납도에서 만난다…전말은?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싸우면 다행이야' 최용수의 심기를 건드린 불편한 손님의 정체가 밝혀진다.

27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안정환, 현주엽, 최용수의 납도 자급자족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베일에 감춰진 특별한 손님이 납도를 찾는다. 지난주 안정환이 "최용수 감독님과 풀 사연이 있는 분"이라고 귀띔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극에 달한 가운데, 새 멤버 역시 최용수의 존재를 모르고 있어 두 사람의 만남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최용수는 예상 밖의 인물이 등장하자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최용수를 맞닥뜨린 새 멤버는 얼어붙은 것도 잠시 그를 향해 깍듯하게 인사했고,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빽토커' 김병현은 "눈치를 너무 많이 본다"며 의아해한다. 안정환, 현주엽도 두 사람의 묘한 기류에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한다.

특히 최용수는 "보고 싶었다"는 새 멤버의 말에 "넌 내가 좋아할 수가 없다"라고 폭탄 발언을 한다고. 급기야 새 멤버는 얼어붙은 분위기 속에서 최용수 앞에 무릎을 꿇는다는 후문이다.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담겨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최용수를 찾아온 불편한 손님의 정체는 27일 밤 9시 MBC '안다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