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X장윤정X윤혜진X신지수
'해방타운' 여성 입주자들의 화끈한 입담
'성욕 VS 재산' 장윤정의 선택은?
사진=JTBC '해방타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해방타운' 방송 화면 캡처


‘해방타운’ 여성 입주자들이 수위 높은 토크로 주말 밤을 달궜다.

25일 방송된 JTBC '해방타운'에는 백지영, 장윤정, 윤혜진, 신지수가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방데이를 맞은 여성 입주민 백지영, 장윤정, 윤혜진은 백지영의 방에 모였다. 크리스마스 파티를 위해 드레스 코드까지 맞춘 이들은 각자 준비해 온 닭발, 곱창, 게장을 꺼내며 풍성한 파티를 열었다.

뒤늦게 합류한 막내 신지수와 초면이라는 백지영은 "반갑다. 얼굴은 알고 있다"라며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신지수는 "지금까지 생노동을 하고 왔다"라며 힘든 육아를 털어놨다. 백지영은 여리여리한 신지수를 향해 "좀 더 핼쑥해지면 얼굴이 없어지겠다"라고 말했고, 윤혜진은 "우리 지온이보다 더 작은 것 같다”고 했다.

곱창, 닭발, 게장 등을 먹지 못한다는 신지수는 "파티라고 하면 케이크도 있고 샤랄라한 분위기인데 이건 마을회관 파티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백지영은 장윤정의 아들 연우를 언급했다. 그는 "연우 같은 아들 낳고 싶다”며 부러워 했다. 윤혜진은 "너무 바빠서 그런 거 아니냐. 더 열심히 해야지"라고 말해 백지영을 당황케 했다. 이에 백지영은 "돌아이 아니야? 뭘 열심히 할까?"라고했고, 윤혜진은 "디테일하게 얘기할까?"라며 분위기를 달궜다.

장윤정은 "난 계획을 하고 임신을 했다”며 “콘서트 시즌을 피해서 낳으려고 활동에 맞춰서 계획 임신을 했다"라고 전했고, 백지영은 "콘서트 끝나고 유럽 여행을 가야지, 싶었는데 콘서트 중간에 생겼다”고 털어놨다.

이후 신지수는 직접 준비한 '키덜트 젠가'를 꺼냈다. 이들은 부부관련 질문 등 수위 높은 질문에 당황했지만, 어느새 게임에 몰입하기 시작했다. 특히 밸런스 게임에 당첨된 장윤정은 '성욕 포기하기 VS. 전 재산 포기하기‘ 질문에 "성욕을 포기하겠다"고 힘겹게 답했다. 이에 윤혜진은 "나도 그 전 재산은 포기 못 한다”며 거들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