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전현무, 대상 욕심 있어…난 작년에 받아 마음 비웠다" ('2021 KBS 연예대상')


방송인 김숙, 전현무가 '2021 KBS 연예대상' 올해의 예능인으로 선정됐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전현무는 "올해 좋은 제도가 생겼다. 이렇게 대상후보에게 상을 준다. 작년에는 빈손으로 가고 얼굴이 썩어있었다. 내 인생의 흑역사였는데 이렇게 상을 주셔서 이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숙은 "작년 대상은 생각도 못했던 상이라 무슨 말을 했는지 아직도 생각이 안 난다. 올해도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전현무는 "우리는 긴장감이 많이 없다. 김숙은 작년에 받아서 마음을 비웠다"며 "대상 생각은 늘 하는데 프로그램을 하나 밖에 안 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숙은 "더워 죽겠는데 금색 목티를 입고 왔다. 욕심을 부린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전현무는 "웃기려고 그런 거다"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많은 분들이 수상후보에 올라와서 축하해주러 왔다. 김병현 씨가 2주 전부터 넌 아니라고 했는데도 기대를 하고 있다. 우리 프로그램에서 좋은 상 받을 분들이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