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승윤/ 사진=KBS 캡처
개그맨 이승윤/ 사진=KBS 캡처


KBS2 새 코미디 프로그램 '개승자'가 베스트 챌린지상을 얻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이승윤은 "'개승자'를 하기 앞서 두려움이 컸다. 10년 넘게 '개그콘서트'를 했는데 나이를 먹으면서 두려움이 있었다"며 "막상 하고 관객들이 웃는 모습을 보니까 하길 잘했다는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려움 때문에 갈등하는 순간이 많은데 그걸 없애는 방법은 피하는 게 아니라 부딪히는 것 같다. 모든 개그맨들이 부딪혀서 내년에는 많은 분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원효는 "오늘 연예대상 때문에 우리가 결방했다. 얼른 끝내고 저희꺼 틀어달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많은 분들이 대한민국 웃음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