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화면.
시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화면.


배우 남보라가 13남매 장녀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남보라가 게스트로 출격해 다채로운 안산의 맛을 찾아 나섰다.

이날 허영만은 남보라에게 성탄절 선물을 건넸다. 동생들의 선물까지 챙긴 섬세함에 남보라는 “동생들이 너무 좋아하겠다. 감동이다”고 감사를 표했다.

남보라는 가족관계에 대해 “맏이인 오빠가 88년생, 막둥이는 2008년생이다. 8남 5녀 중 장녀”라고 밝혔다.

이어 “동생들 많이 보고 기저귀도 많이 갈아줬다. 친구들도 출산할 나이고 출산한 친구들도 있고 하니 나한테 어떻게 해야 되냐고 육아를 물어본다”고 말했다. 부모님이 왜그렇게 많이 낳았냐는 질문에는 “부모님 속을 알 수가 있나요”라며 웃었다.
시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화면.
시진=TV조선 '백반기행' 방송 화면.
부모님을 포함헤 1년에 생일만 15번 한다는 남보라. 그는 “생일 챙기는 것도 힘들다. 근데 1~2월에는 졸업식이 많다. 그게 진짜 바쁜 스케쥴이다. 1년에 졸업식만 4번 가본 적 있다. 유치원은 안 간다. 유치원 정도는 취급하지 않고 초등생으로 올라와야 가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고등학생 때 배우로 데뷔해 수입의 상당 부분을 가계에 보태며 동생들의 학비를 대줬다고. 남보라는 “동생들 학원비를 내가 다 내줬다. 내가 어렸을 때 학원을 눈치 보며 다녀야했다. 나도 다니고 싶은데 집안 형편이 어려워 눈치가 보였다”며 “동생들 학비 대주고 학원비 대주고 나는 열심히 공부해서 장학금 받으면서 다녔다”고 밝혔다.

이에 허영만은 “어머니 아버지가 상당히 든든했겠다”면서도 “또래 친구들은 겪지 않는 일인데 힘들었을 것 같다”고 안쓰러워했다.

남보라는 “근데 이제 동생들이 다 컸으니까”라며 “이제 좀 내 삶을 사는 것 같다. 사는 재미가 있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남보라는 방송이 없을 때는 부모님 가게에 가서 도와드린다며 "저희 가게가 점심 맛집이다. 줄 서서 먹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내년 목표를 묻자 남보라는 “새로 시작한 사업을 조금 더 다부지게 다져서 잘하고 싶다. 프로 N잡러가 목표”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