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UAA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UAA


장기용이 눈물을 흘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23일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측은 윤재국(장기용 분)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영은과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꿋꿋함을 잃지 않았던 윤재국. 그가 이렇게 슬프게 눈물을 떨구는 이유가 무엇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속 윤재국은 죽은 형 윤수완을 찾아간 모습이다. 털썩 주저앉아 고개를 푹 숙인 윤재국에게서 견딜 수 없을 정도의 슬픔이 느껴진다. 다음 사진에서는 윤재국이 홀로 눈물을 떨구고 있다. 또르르 떨어지는 눈물에 담긴 하영은을 향한 윤재국의 사랑이 보는 사람의 가슴까지 아프게 만든다.

앞서 윤재국은 자신의 어머니 민여사(차화연 분)가 하영은에게 어떤 잔인한 말을 했는지 알게 됐다. 민여사는 하영은에게 윤재국과 계속 사랑하고 싶다면, 자신이 죽은 후에 하라고 했다. 윤재국은 이런 말을 듣고도 자신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홀로 아픔을 견딘 하영은이, 자신을 위해 서서히 이별을 준비한 하영은이 아프고 또 아팠다.

이런 상황에서 윤재국이 홀로 윤수완을 찾아갔다. 과연 윤재국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그가 어떤 마음으로 이곳을 찾은 것인지, 이것이 이후 하영은과 윤재국의 사랑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제작진은 "오는 24일 방송되는 12회에서는 윤재국이 눈물을 흘린다. 하영은을 향한 그의 사랑이 얼마나 애틋하고 가슴 아픈 것인지 보여주는 중요한 장면이 될 것"이라며 "배우 장기용의 눈물에 현장 스태프들도 모두 숨죽였다. 장기용의 한층 성숙하고 섬세한 감정 연기가 시청자 몰입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