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PD상 수상
"가수, 배우, 예능 하다보니"
"적당히 두루 잘한단 생각, 괴로워"
"꾸준히 하면 나만의 특별함 생길 것"
가수 이승기/ 사진=SBS 캡처
가수 이승기/ 사진=SBS 캡처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2021 SBS 연예대상' PD들이 뽑은 올해의 예능인으로 등극했다.

18일 오후 생중계된 '2021 SBS 연예대상'은 가수 이승기, 방송인 장도연,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마련됐다.

프로듀서상을 받은 이승기는 "내가 받은 상 중에 가장 시상 멘트가 날 뿌듯하게 만들어줬다. 신동엽 선배님께 감사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수상 자리는 매번 올 수가 없고 1년에 한 번이라 심장이 쿵쾅 뛴다. 필요한 순간에 의미 있는 상을 주셨다"며 "모든 연예인을 잘 만들어주는 어머니같은 PD님들이 뽑아준 이 상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집사부일체'는 군 전역 직후 촬영을 시작해 오늘까지 곧 200회가 된다. 나에겐 남다른 의미고 양세형, 김동현, 유수빈 너무 애써줘서 고맙다"며 "난 배우는 걸 좋아하는데 예능 대부 이경규 선배님께 한수 배우는 방송을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이승엽 선배, 유현주 프로께도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라우드'는 싸이와 박진영 프로듀서와의 친분으로 참여했지만 너무 감사했다"며 "18년째 연예인을 하고 있는데 한 번도 회사를 옮기지 않고 같은 회사에 있다. 후크엔터테인먼트 모든 식구들 고생하셨다"고 밝혔다.
'SBS 연예대상' PD상 이승기 "연예계 생활 고민 많았는데…뚜벅뚜벅 걸어가겠다"
이승기는 "올한해 힘들고 지치고 고민이 많은 시기였다. 늘 옆에서 힘이 돼주셨던 소중한 친구, 내 곁에서 늘 응원해줬던 많은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늘 쑥스러워서 가족에 대해 말씀드린 적이 없는데 아들 연예인 한다고 뒤에서 애써주시고 희생 많이 해준 존경하는 어머니, 아버지, 동생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콤플렉스가 하나 있었다. 적당히 잘한다는 스스로의 마음이 있었다. 가수, 배우, 예능을 같이 하다보니까 1등의 자리에 가고 싶은 욕망이 많지만 두루두루 적당히 잘한다는 생각이 스스로를 괴롭혔다. 20대 때는 타고난 천재들을 동경했고, 선배님들이 걸어간 길을 답습하고 싶고 따라가야하나 생각했다"며 "올해 고민이 끝이 났다. 적당히 두루 잘하는 걸 꾸준히 하다보면 나만의 특별함이 생기는 것 같다는 걸 느낀 한 해였다. 이 상이 나를 좀 더 사랑할 수 있는 확신과 힘을 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이승기는 "촬영할 때 매번 내가 잘하고 싶고, 증명하고 싶고, 내가 잘해야 된다는 생각이 많았는데 요새는 같이 만들어가는 제작진의 노고가 감사하다는 걸 다시 느꼈다. 이 일을 언제까지 한다는 걸 모르겠지만 늘 그래왔듯 뚜벅뚜벅 내 길을 걸어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특출나게 잘하는 것 없이 해왔는데 그걸 최고라고 해줬던 팬들에게 감사하다. 배울 수 있는 환경에서 함께해 행복하다. 내년에는 흔들리지 않고 걸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