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임, 동굴 첫 아침 울컥
"가만히 있어본 게 오랜만"
서현철 정재은 부부 입성
'동굴캐슬' 홍성흔, 김정임 부부/ 사진=tvN story 캡처
'동굴캐슬' 홍성흔, 김정임 부부/ 사진=tvN story 캡처


전 야구선수 홍성흔의 아내 김정임이 한가로운 아침에 눈물을 펑펑 쏟았다.

14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동굴캐슬’에서는 홍성흔, 김정임 부부가 첫 번째 아침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성흔은 잠에서 깬 김정임을 위해 노래를 틀고 커피를 탔다. 김정임은 가만히 바다를 바라보다가 갑자기 눈물을 쏟기 시작했다.

김정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제는 내 인생에 없을 줄 알았던 아침이었다. (결혼하고) 19년 같이 지낸 이후에 더 이상 이 남자를 남자, 여자로서의 사랑은 안 할 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데 남편이 모닝커피를 해주는데 유난히 그 아침이 예뻤고, 음악 틀 생각은 어떻게 했는지 진짜 이 호사를 계속 누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분명 너무 잘 살고 있었는데 그런 현실에서 한 번도 얻지 못했던 이상한 게 가슴에 훅 닿았다. 49살 될 때까지 속에 고구마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있더라. 답답한 게 눈으로 자꾸 빠져나오는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눈물이 흐르는데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어서 시원하게 울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아내가 우는 모습을 본 홍성흔은 “갑자기 왜 울어? 애들 때문에 그래?”라며 수건을 가져다주고 아내의 어깨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김정임은 “아침에 눈뜨면 애들 보내고 그러다가 아침에 눈뜨고 가만히 있어본 게 너무 오래 됐다”고 말했다. 이에 홍성흔은 “그래 정신 없이 살았다. 우리가 너무 달렸다”고 했다.

그는 또 제작진에게 “많은 감정이 북받쳐서 올라왔을 거라 생각한다. 처음 느꼈으니까. 이런 걸 자주 해줬더라면 그러지 않았을텐데. 아이들도 걱정되지만 둘만의 시간이 너무 오랜만이었다. 처음이었다.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갔다. 현주엽은 열심히 요리를 하고 있는 김정임을 보고 홍성흔을 향해 “내가 진짜 이런 얘기 안 하려고 했는데 누가 야외 나와서 부인 일을 시키냐”고 나무랐다.

홍성흔이 “음식만 한다. 다른 건 다 내가 한다”고 하자 현주엽은 “(밖에) 나오면 음식만 안 하면 되는 거다. 매일 음식 하는 사람이. 너 진짜 센스 없다”고 구박했다.

이어 현주엽은 김정임에게 “나와서 하기 싫죠?”라고 물었고, 김정임은 “네, 감사합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현철 정재은 부부가 합류했다. 연애 3년, 결혼 13년차 라는 서현철은 “아내, 딸 은조, 친아버지, 장모님 다섯 식구”라며 다섯 식구가 함께 살고 있다고 말했다.

정재은은 “우리 가족구성이 좀 특이하다. 단 둘이 여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가 싶다. 12년 만에”라며 설레어 했다. 서현철은 “아내가 들떴다. 걱정될 만큼”이라고 토로했다.

정재은이 “당신은 안 들떴냐”고 묻자 서현철은 “들떴다. 같이 둘이 여행가본 적이 없으니까. 이거 놓치면 큰일 나겠다 싶을 정도로 들떠서 동굴 생활 은 다 뒤로 가 있다”고 털어놨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