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 사진=SBS 방송화면
'그 해 우리는' / 사진=SBS 방송화면


최우식이 감다미를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차가운 말 한 마디에 김다미는 당황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우식이 라이브 드로잉쇼
를 곽동연과 함께 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이날 최웅(최우식)과 국연수(김다미)의 리마인드 다큐 카메라는 계속해서 돌아갔다.

최웅은 누아(곽동연) 작가의 언론 플레이에 대응하지 않았다. 누아는 TV에 출연해 "표절이라는 게 맞다 아니다 딱 잘라 말하기 어렵지 않나. 본인이 제일 잘 알 것이다. 아니면 저한테 영감을 받았을 것"이라며 고오(최우식)작가가 자신의 그림을 표절했다는 식으로 이야기 했다.

매니저 구은호(안동구)가 대응 하겠다며 흥분하자, 최웅은 "일일히 대응하면 피곤하다. 가만히 있어라. 짤리기 싫으면"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최웅은 라이브 드로잉쇼와 관련해 국연수와 장도율(이준혁)을 만났다. 최웅은 국연수와 장도율이 함께 있는 모습을 유심히 바라봤다.

앞서 최웅은 회사 직원들이 "장도열 팀장님이 국팀장님 좋아한다니까"라는 말을 들었던 터. 국연수와 장도율의 다정한 모습에 복잡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장도율은 최웅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시작 전에 간단한 질문을 드리겠다.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것부터 묻고 싶다"라며 입을 열었다. 국연수는 당황 했고, 오히려 최웅은 침착했다.

이어 장도율은 "표절 하셨냐. 제가 돌려 말하진 못한다. 실례가 된 다면 죄송하지만 저희 쪽엔 중요한 문제다"라고 했다.

그러자 최웅은 "걱정하실 것 없다. 그런 문제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장도율이 "표절은 진위 여부를 밝히는 일이 어렵다고 하던데 어떻게 증명할거냐"고 재차 물었다.

최웅은 "증명은 간단하다. 표절하지 않았다는 근거는 많지만 표절했다는 증거는 찾을 수 없다. 그걸 알고 있으니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그제서야 장도율은 "알겠다. 확신한다니 믿고 진행하겠다"라며 "오늘 범한 실수를 만회하겠다. 오픈 기념 파티에 참석해 달라"라고 제안 했다. 최웅은 국연수도 참석할거란 말에 "가겠다"라고 대답했다.

오픈 파티날. 블랙 드레스를 입은 국연수는 "괜히 왔나. 너무 어색하네"라며 중얼 거렸다. 그러다 한 남자와 부딪혔고, 남자는 국연수의 손을 잡았다. 최웅이었다.

최웅은 "뭐야 어디가"라고 물었고, 국연수는 최웅이 턱시도를 입은 모습을 넋을 잃고 바라봤다. 그간 보지 못한 비주얼에 잠시 놀란 표정이었다.

이후 누아 작가가 최웅을 찾아왔다. 최웅은 예민하게 굴었다. 그런데 갑작스레 누아가 "잘 해보자"라며 웃었다. 누아는 놀라는 최웅에게 "아직 못 들었냐? 설마 이번 프로젝트를 혼자 하는걸로 알고 있는 건 아니겠지? 너 혼자는 좀 못 믿어웠나보다"라며 비아냥 거렸다.

최웅은 분노했다. 국연수 앞에 찾아가 그녀를 노려 봤다. 최웅은 놀란 국연수에게 "알고 있었느냐?"라며 "이번 프로젝트 누아 작가도 같이 하는 것 알고 있었냐"고 물었다.

이를 본 장도율이 "작가님 그 문제는 나중에 나랑 다시 얘기 하자"며 상황을 진정 시키려 했고, 국연수는 당황했다.

최웅은 국연수를 향해 "거봐 날 망치는 건 늘 너야"라고 냉정하게 말한 후 돌아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