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방송 화면.


고은아가 모발 이식 후기부터 힘들었던 가정사까지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나를 불러줘' 여덟 번째 의뢰인으로는 배우 고은아가 등장해 ‘자서곡’을 의뢰했다.

이날 유세윤이 "오늘 고은아 씨로 오신 거냐 방효진 씨로 오신 거냐"라고 묻자 고은아는 "오늘은 고은아로 변신한 방효진으로 왔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이어 고은아는 "지금 (유튜브 구독자가) 67만 명 정도 됐다. 원래는 68만 명이었는데 내가 다이어트를 하니까 조금씩 떠나갔다. 약간 실망한 것 같다"고 속상해했다.

고은아는 유튜브를 통해 모발 이식 시술 전후까지 직접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이에 고은아는 "평생소원이 올백 머리를 하는 거였는데 이마가 M자였다. 남동생 미르가 1차로 먼저 했고, 남동생이 권유해서 했는데 내가 34년 살면서 인생에서 제일 잘한 선택"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고은아 유튜브에는 언니와 미르도 출연한다. 채널 수익 배분을 묻자 고은아는 "활약상에 따라 나누는데 10중에서 내가 6이고 나머지는 둘이 나눈다"고 밝혔다.
사진=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방송 화면.
고은아는 자신이 겪은 슬럼프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고은아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떠나 나라는 사람이 이 나이가 되도록 이룬 것도 없고 집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 싶었다"며 "오늘 월세 내면 다음 월세가 바로 다가오는 거 같았다. 중학교 때부터 자립해서 가족들에게 월세 없다고 말을 못 하겠더라. 엄마가 가끔 10만 원씩 주고 갔는데 그게 동아줄이었다. 받았던 선물들도 팔았다"고 생활고를 고백했다.

이어 고은아 "원룸에 살고 있었는데 자괴감이 들었다. '언제 이 천장이 무너질까' 싶어 천장만 보고 있었다. 침대에서만 활동했다"며 우울증까지 걸렸다고 밝혔다. "가족들이 돌아가면서 저한테 전화를 진짜 많이 했다. 안 받을까봐"라며 극단적 선택까지 걱정할 정도였다고.

힘들어하는 고은아를 챙긴 건 동생 미르. 고은아는 "미르가 장난처럼 놀리듯이 전화를 했다. 편하게 말을 걸어서 어느 순간 미르한테 힘든 얘기를 털어놓게 되더라"고 밝혔다.

고은아는 "가족들과 사이가 안 좋았다. 내가 그동안 번 돈이 가족들한테 갔다고 생각하니까 원망스러웠다. 그런데 힘드니까 다시 찾게 되고, 손잡아주는 건 가족밖에 없더라"고 애정을 드러내며 "지금의 나는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