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신록이 넷플릭시 시리즈 '지옥'에서 호흡을 맞춘 유아인, 김현주에 대해 언급했다.

김신록은 3일 오전 텐아시아와 화상으로 만나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극중 김신록은 박정자를 연기했다. 박정자는 어린 자녀들 앞에서 갑작스레 지옥행 선고를 받은 엄마다.
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김신록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날 김신록은 드라마 '토지' 이후 '지옥'으로 재회한 김현주에 대해 "사실 현장에서 연기 했을 때 굉장히 진심인 배우라고 느꼈다. 제가 좋아하는 장면 중에 변호사 사무실 사람들이 계약하는 신이 있다. 박정자 집에 와서 정진수(유아인 분)가 '애들 아빠가 왜 없냐' '혹시 유부남이었냐'고 한다. 제가 '미혼모인데 아빠가 다르다'고 이야기를 할 때 민혜진(김현주 분) 변호사가 '그럴 필요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순간에 민혜진 변호사, 연기하는 김현주 배우가 막아서는 힘이 진짜더라. 현장에서 든든했다. 시청자로서 '저건 진짜'라고 신이 나서 웃음이 나더라. 민혜진 변호사는 박정자를 보호하고 지켜주기도 했지만, 김현주 배우는 선배 배우로서도 따뜻하고 존경스러운 분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신록은 유아인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현장에서 촬영이 많이 겹치지는 않았다. 두 번 촬영햇다. 한 번은 카페에서 한 번은 새진리회 의장을 처음 만나는 신이었다. 두 번째는 계약할 때다. 현장에서 실제로 두 번 만났다. 배우님 자체의 힘이기도 하지만, 사이비 교주다 보니까 말씀만 하시면 빠져들게 하는 힘이 있더라. 저는 정말 거기에 잘 리액션만 하면 되는 그런 힘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옥'은 지난달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