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프란체스카' 안성댁 박희진
전성기 이후 꾸준히 활동했지만...
활동 중단설? 'NO'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안성댁' 박희진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귀농설' 까지.. 안성댁으로 전국 휩쓴 배우 근황' 편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박희진은 과거 큰 인기를 끌었던 MBC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를 떠올렸다. 그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독특한 목소리와 말투를 구사하는 뱀파이어 ’안성댁’으로 뜨거운 관심을 끌었다.

박희진은 “방송이 끝난지 15년, 16년 정도 됐다. 정말 많이 사랑해주신 캐릭터"라며 "그땐 주연도 아니고 뱀파이어들의 이야기였고, 저는 그냥 집주인으로 몇 회 정도 나오고 빠질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제 말투에 스태프분들이 ‘쟤 뭐냐’고 빵 터졌다. '안성댁'이라는 것도 유행어를 만들려고 작정한 게 아니라 호칭도 심혜진 언니랑 극 중에서 싸우다가 애드리브로 '고향이 어디야' 라고 묻길래 ’경기도 안성인데'라고 하다가 안성댁이 됐다. 덕분에 안성댁의 분량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당시 인기를 휩쓸었던 박희진은 "그 해에 백상, 최우수상, 신인상, 인기상 해서 8개 정도 받은 것 같다. CF도 많이 찍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을 성대모사한 많은 연예인 가운데 가장 잘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 소녀시대 태연을 꼽았다.

최근 방송에서 시트콤이 사라진 것에 대해 박희진은 “너무 그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상 시트콤 캐스팅 보드에 제가 올랐다. 제가 잘하는 분야고 잘 놀 수 있는 분야기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전성기를 누리던 박희진은 안성댁 이후 활동 중단설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의도적으로 활동을 중지한 건 아니다. 그때 당시 돈을 많이 벌어서 부모님께 양평 집을 사드렸다. 몇번 집을 몇 번 소개했더니 부모님과 같이 귀농해서 산다고 기사가 났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왜 갑자기 사라졌냐고 하는데 드라마나 영화, 라디오에서 꾸준히 활동 했는데 대중들은 뭔가 안성댁의 더 큰 임팩드를 기대하는 것 같았다”며 “하지만 그건 그 때의 인기고 그떄 내 세월의 온도와 속도였다”고 밝혔다.

이어 “대중이 원하는 걸 해주는 것 역시 저의 도리일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시작한 게 유튜브 채널이다”라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