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 문제로 냉랭
"기다려주길 바란다"
'쌈싸라 커플'의 본 모습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이창수·김은영 커플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풀어갔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는 이창수·김은영 커플의 동거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앞서 '남사친' 문제로 동거를 앞두고 다퉜던 상황. 퇴근 후 동거하우스에 돌아온 김은영은 이창수를 위해 요리를 했다. 이창수가 동거하우스에 도착했고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이창수는 "내가 조금 더 노력하면. 그런데 여전히 해결된 건 아니다. 그 고민을 아직도 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저녁을 먹으며 점차 분위기를 풀었다.

김은영은 커플 젠가를 하며 이창수에게 물어보고 싶었던 질문을 던졌다. 김은영은 "화났을 때 내가 어떻게 해줬으면 좋겠어?"라고 물었고, 이창수는 "조금 기다려줬으면 좋겠어. 내가 먼저 표현하기 전에 기다려주길 바란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창수는 "이것만큼은 지켜줬으면 하는 게 있어?"라고 물었고, 김은영은 "거짓말을 하지 않을 테니까 내가 하는 말을 믿어줬으면 좋겠어"라고 답했다. 김은영은 "나와 헤어지고 싶은 순간이 있었어?"라고 물었고, 이창수는 "엊그제였다. 또 남사친을 만나고 있다고 했을 때였다"라고 말했다.

이창수는 김은영을 향한 마음이 조금씩 풀려갔고, 다정하게 밤 산책을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