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에 윤남기 다 좋아해"
유세윤, 가디건 망토룩
"보톡스 맞아, 안 된다"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유세윤이 윤남기를 따라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는 MC들이 출연자 윤남기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녹화를 앞두고 정겨운은 이혜영에게 "내 주변에 윤남기 다 좋아해. 나도 아내에게 따라하게 되더라"라며 윤남기의 달달한 모습을 언급했다. 이혜영은 "나 눈물 흘린 거 봤지?"라며 방송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유세윤은 윤남기가 입고 나왔던 가디건 망토룩을 따라 입고 나왔고, 이지혜는 "윤남기다! 남기야!"라고 말했다. 유세윤은 "혹시, 아이 있는 사람이 편해?"라며 "난 있어"라고 콩트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영은 "왜 나한테는 안 해주냐. 설렐 준비 하고 있었는데. 다시 해줘봐"라고 말했고, 유세윤은 이혜영을 지그시 바라봤다. 이혜영은 "안 된다"라며 몰입이 깨졌다고 전했고, 유세윤은 "안 돼. 얼마 전에 보톡스 맞았거든. 망토에서 달달한 멘트가 나오나 싶어서 이렇게 하고 와봤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