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돈 관리 신지가 한다"
'광고만 8개' 알짜배기
"현금 모아두는 걸 좋아해"
'국민 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 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 영수증' 빽가가 코요태의 수익 배분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는 코요태 빽가가 출연했다.

빽가는 "신지가 많이 관리를 한다. 프로듀싱이나 전체 관리는 신지가 하고, 작사도 신지가 한다. 돈 관리도 신지가 한다. 돈 배분도 신지가 하고, 원래대로 따지면 4:3:3이 말이 안 된다. 7:2:1이 좋을 것 같다"라며 자신이 적게 받더라도 신지가 많이 받아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숙은 "알짜배기는 빽가다. 몇 년 째 광고를 하고 있는 브랜드들이 있더라"라고 말했고, 박영진은 "이런 말이 실례될 수 있지만, 근근이 살아가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빽가는 "광고 8개 모델 일을 하고 있다. 오랫동안 해왔던 것의 연장선이어서 이제 빛을 보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돈 관리에 "주변에서 '손해남'이라고 부른다. 최근에 코인을 했는데 마이너스 70%가 났다. 나는 주식도 모르고 코인도 모르는데, 친한 형이 무조건 지금 들어가라고 해서 들어갔다"라며 "적금, 예금을 하나도 안 한다. 집에 현금으로 모아두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