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종우, '프로 심쿵러'의 탄생
한수아 지킴이로 '설렘 유발'
"번호 좀 줄래?" 연애 세포 자극하는 한마디
사진=유튜브 '콬TV' 캡처
사진=유튜브 '콬TV' 캡처


'파트타임 멜로' 하종우가 '프로 심쿵러'의 탄생을 알렸다.

하종우는 지난 24일과 25일 유튜브 채널 '콬TV'에서 방송한 '파트타임 멜로'에서 레스토랑 솔앤펍의 주방을 담당하는 요리사 안도윤 역으로 등장했다. 안도윤은 솔앤펍에 새로 들어온 부슬미(한수아 분)를 친오빠처럼 챙겨주는 훈훈한 면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안도윤은 솔앤펍 첫날부터 부슬미를 살뜰히 챙겼다. 주문을 잘못 받은 뒤 부슬미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유남생(정대로 분)의 행동을 지적했던 것. 뿐만 아니라 안도윤은 부슬미에게 "잠깐 화장실이라도 좀 다녀올래요”라고 말하며 그를 배려해 눈길을 끌었다.

부슬미에게 한없이 친절한 태도를 보여준 안도윤. 이외에도 안도윤은 레몬청을 만드는 부슬미를 보며 "나보다 잘하는데?”라고 칭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안도윤이 '파트타임 멜로' 2화 말미에 보여준 모습은 설렘 그 자체. 안도윤은 주방 마감을 같이하는 부슬미에게 "너 번호 좀 줄래? 너 번호가 없어서”라고 전해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파트타임 멜로' 초반 부슬미가 안도윤에게 호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 하종우는 '파트타임 멜로'에서 안도윤 그 자체로 변신해 다정한 남자의 정석을 보여줘 팬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파트타임 멜로'는 '썸 타고 싶은 모쏠녀'와 '썸을 막아야 하는 스파이남', '데이터로 사는 이과녀'와 '감성으로 사는 문과남' 등 정반대인 알바생들이 모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