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저예요 동백이"
"얼굴 뜯어 고쳤나"라는 말에 '충격'
"지금도 안 믿으셔"
사진=KBS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공효진이 굴욕을 맛봤다.

25일 방송된 KBS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무해’)에서는 탄소 제로 프로젝트에 나선 공효진, 전혜진, 이천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효진은 죽도를 산책하던 도중 갑오징어를 손질하던 마을 부녀회장을 만났다. 그는 공효진에게 "어디서 왔냐"고 물었고, 공효진은 "서울에서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제작진은 공효진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인공인 '동백'이라고 알려줬다. 부녀회장은 "동백이? 동백이 맞냐. 아닌 것 같은데. 동백이 안 같다”라고 의심했다. 이에 공효진은 "저 진짜 동백이에요"라며 “용식씨”라고 성대모사 까지 선보였다.

하지만 부녀회장은 "어쩜 아닌 것 같다. 얼굴을 뜯어고쳤나. 하나도 안 닮았다“라며 의심을 버리지 못했다. 이에 공효진은 제자긴과의 인터뷰에서 "나이를 더 먹었나"라며 슬퍼했다.

이후 공효진은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그렇게 재밌게 보셨다는데 나를 전혀 못 알아보시고, 앞에서 내가 계속 동백이라고 말하는데도 믿지 않으셔서 얼마나 나이를 먹은 것인가"라며 "지금도 믿지 않으시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후 공효진은 부녀회장에게 갑오징어를 얻은 보답으로 일을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부녀회장은 “우리 남편이 목수”라며 거절했다.

한편 전혜진은 가장 신경 쓰이는 생활 쓰레기에 대해 설문 받았다. 이가운데 가장 많이 등장한 10가지를 게시물로 공개해 올렸다. 게시물을 보던 전혜진은 "진짜 대기업이 움직였다. E사가 댓글을 달았다"라며 놀라워 했다.

멤버들은 적극적으로 연락에 나섰다. 특히 공효진은 E사에 아는 사람이 있다면 전화를 걸었다. 그는 다짜고짜 E사 관계자를 초대하기도. 이후 E사의 직원은 내부 회의를 통해 죽도를 방문하기로 결정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세 사람은 대기업 L사에서 함께 환경에 대해 고민해보자는 연락을 받았다. 공효진은 곧장 전화를 걸어 "보낸 의미가 그냥 응원인 거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L사 광고팀은 "우리가 집중적으로 하고 있는 회의 주제와 맞닿아 있다. 그래서 같이 고민해보고자 연락드렸는데 바로 전화를 주실 줄은 몰랐다"라고 당황해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